‘야구에 흥미 잃어 은퇴 선언’ 155km 파이어볼러, 메이저리그 복귀 희망

게시판 스포츠 뉴스 ‘야구에 흥미 잃어 은퇴 선언’ 155km 파이어볼러, 메이저리그 복귀 희망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8089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탈코리아] 고윤준 기자= 지난해 초 갑작스럽게 은퇴를 선언했던 강속구 불펜 투수 타이 버트리가 복귀를 희망했다.

    버트리는 10일 개인 트위터 스페이스를 통해 메이저리그에 복귀하고 싶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2012년 드래프트 4라운드에서 보스턴 레드삭스의 지명을 받았다. 2018년 이안 킨슬러 트레이드 당시 현금을 포함해서 LA 에인절스로 건너왔다.

    그는 트레이드 이후 곧바로 빅리그에 콜업됐고, 데뷔전을 치렀다. 이후 3시즌 동안 에인절스 유니폼을 입고 뛰었고, 통산 115경기 8승 11패 ERA 4.30 11세이브 122탈삼진을 기록했다.

    그러나 버트리는 2021년 4월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그는 “그동안 다른 사람들을 위해 경기를 뛰었다. 그것이 틀렸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었다. 하지만 야구에 대한 사랑과 열정이 떨어졌고, 나의 야구는 비즈니스가 되어갔다. 내가 원하는 것은 이런 것이 아니였다”고 발표했다.

    당시 조 매든 감독은 “재미와 열정을 잃었을 땐 하지 않는 것이 맞다. 그의 뜻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그는 은퇴를 선언했지만, 에인절스는 은퇴로 그를 내보내지 않았고, 여전히 제한 명단에 올라있다.

    하지만 1년이 지난 현재 버트리가 복귀를 원한다 밝혔다. 복귀한다면 에인절스와의 계약이 유지되지만, 새로운 노사협정에 따라 변경될 여지가 있다. 그의 몸 상태가 어떤지 알 수 없어 에인절스가 그를 로스터에 포함할지는 불분명한 상황이다.

    미국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는 그가 2020시즌에 던졌던 평균 96마일의 직구를 여전히 구사한다면, 빈약한 에인절스 불펜에 힘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스포탈코리아

    스포탈코리아
    고윤준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