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깝다, 홈런 2개 김하성, 4G 연속 장타 폭발…팀은 끝내기 역전패 [SD 리뷰]

게시판 스포츠 뉴스 아깝다, 홈런 2개 김하성, 4G 연속 장타 폭발…팀은 끝내기 역전패 [SD 리뷰]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9067
    adminadmin
    키 마스터


    [사진] 김하성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7)이 4경기 연속 장타 행진을 이어갔다. 아깝게 홈런이 되지 못한 타구만 2개였다. 

    김하성은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원정경기에 시즌 첫 6번타자 유격수로 선발출장,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1안타가 2루타였다. 

    지난 27일 신시내티 레즈전부터 최근 4경기 15타수 7안타 타율 4할6푼7리에 홈런 2개, 2루타 3개로 7타점을 올린 김하성은 시즌 타율이 2할7푼3리에서 2할7푼1리(48타수 13안타)로 소폭 하락했다. 

    피츠버그 선발 J.T. 브루베이커를 맞아 2회 첫 타석에서 김하성은 상대 실책으로 1루를 밟았다. 5구쨰 바깥쪽 낮은 슬라이더를 잡아당겼는데 피츠버그 3루수 키브라이언 헤이스가 포구 실책을 범했다. 

    5회 두 번째 타석에서 장타를 생산했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피츠버그 선발 J.T. 브루베이커의 초구 가운데 몰린 86마일 슬라이더를 공략, 라인드라이브로 좌측 담장을 맞혔다. 타구 발사 각도가 조금만 높았으면 홈런이 될 타구였다. 시즌 3번째 2루타로 최근 4경기 연속 안타 행진. 

    5회 수비는 다소 아쉬웠다. 1사 1,3루에서 브라이언 레이놀스의 2루 땅볼 때 베이스 커버를 들어오면서 제이크 크로넨워스의 토스를 받았다. 베이스를 찍고 몸을 한 바퀴 빙글 돌려 1루 송구했는데 한 타임 늦었다. 정상적인 스텝을 밟고 바로 던졌다면 병살이 될 타구였지만 타자 주가가 1루에서 살았다. 그 사이 3루 주자가 홈에 들어와 3-3 동점으로 연결됐다. 기록되지 않은 실책성 플레이. 

    하지만 6회 타석에서 다시 날카로운 타구를 날렸다. 피츠버그 좌완 딜론 피터스의 5구째 94.1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측으로 잘 맞은 타구를 날렸다. 하지만 피츠버그 좌익수 제이크 마리스닉의 다이빙 캐치에 걸려 안타 1개를 빼앗겼다. 

    선두타자로 나온 9회에는 우완 크리스 스트래튼을 상대로 투스트라이크에서 3~4구 연속 파울 이후 5구째 80.3마일 커브를 받아쳐 타구를 띄웠다. 좌측 펜스 바로 앞까지 멀리 날아갔지만 좌익수 마리스닉에게 잡혔다. 5회 2루타에 이어 이날 경기에만 2개의 홈런성 타구로 뜨거운 타격감을 이어갔다. 

    이날 경기는 샌디에이고가 연장 10회 승부치기 끝에 6-7 끝내기 역전패를 당했다. 에릭 호스머와 매니 마차도가 각각 3~4호 홈런을 터뜨리며 리드를 잡았지만 마운드가 버티지 못했다. 결국 10회말 수비 실책으로 무너졌다. 무사 1루에서 피츠버그 레이놀스의 1루 라인선상 타구를 샌디에이고 1루수 에릭 호스머가 뒤로 빠뜨렸고, 1루 주자 헤이스가 단숨에 홈까지 파고들어 끝내기 득점을 올렸다. 원심은 아웃이었지만 비디오 판독 끝에 세이프 정정. 호스머의 끝내기 실책으로 끝났다. 

    최근 4연패를 마감한 샌디에이고는 14승8패를, 4연패를 끊은 피츠버그는 9승12패를 마크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OSEN
    이상학 기자

    OSEN 이상학 기자입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