쐐기골 디딤돌 손흥민, 차붐 기록 경신은 다음에…토트넘, 울버햄턴 2-0 꺾고 6위 점프 [현장리뷰]

게시판 스포츠 뉴스 쐐기골 디딤돌 손흥민, 차붐 기록 경신은 다음에…토트넘, 울버햄턴 2-0 꺾고 6위 점프 [현장리뷰]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1613
    adminadmin
    키 마스터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16일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턴과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터진 뒤 동료와 기뻐하고 있다. 런던 | 공동취재단

    [런던=공동취재단, 스포츠서울 장영민통신원·김용일기자] 토트넘 손흥민(29)이 울버햄턴을 상대로 팀의 쐐기포에 디딤돌을 놓았으나 리그 18호이자 시즌 23호 골엔 실패했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6라운드 울버햄턴과 홈경기에서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격, 90분 풀타임을 뛰었다. 지난 리즈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EPL 17호 골을 넣은 그는 차범근 전 수원 감독이 지닌 아시아 선수 유럽 빅리그 정규리그 한시즌 최다 득점(17골) 타이 기록을 쓴 적이 있다. 이날 신기록 작성에 도전했으나 다음을 기약해야 했다.

    라이언 메이슨 토트넘 감독 대행은 해리 케인을 원톱으로 두고 손흥민~델리 알리~개러스 베일을 2선 공격진에 배치했다. 손흥민은 시작부터 가벼웠다. 왼쪽 측면에만 머물지 않고 케인, 알리, 베일과 유기적으로 움직이며 기회를 노렸다. 전반 15분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헛다리 드리블로 예리한 크로스를 차 올리며 예열했다.

    전반 38분엔 역습 기회에서 슛 기회를 잡았다. 케인이 머리로 떨어뜨린 공을 이어받은 손흥민은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스탭오버로 상대 수비를 벗겨낸 뒤 강한 왼발 슛을 시도했다. 그러나 울버햄턴 수문장 루이 파트리시오가 몸을 던져 쳐냈다. 이 공은 레안데르 덴돈커에 맞고 다시 골문을 향했으나 파트리시오가 다시 얼굴을 갖다대 저지했다.

    손흥민은 후반 들어서도 호시탐탐 득점 기회를 노리면서도 조력자 구실에도 충실했다. 1-0으로 앞선 후반 6분 문전에서 절묘한 힐패스로 지오바니 로 셀소에게 연결했다. 로 셀소가 재차 왼쪽으로 달려든 세르히오 레길론에게 연결했고, 레길론이 강한 슛으로 연결했는데 파트리시오가 껑충 뛰어올라 쳐냈다.

    하지만 손흥민은 10분 뒤 기어코 팀의 두 번째 골에 이바지했다.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레길론의 패스를 받은 그는 오른쪽에 있던 베일에게 재빠르게 공을 연결했다. 베일이 강하게 때린 왼발 슛을 파트리시오가 쳐냈는데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달려들며 팀의 두 번째 골로 연결했다.

    울버햄턴 상대로 전반 선제골을 터뜨리는 토트넘 해리 케인. 런던 | AFP연합뉴스

    토트넘은 이날 초반부터 공세를 펼쳤으나 아다마 트라오레가 이끄는 상대 역습에 몇 차례 위기를 내줬다. 그러나 전반 45분 호이비에르의 침투 패스를 받은 케인이 상대 수비수 코너 코디와 골키퍼 파트리시오까지 제친 뒤 선제골로 연결, 0의 균형을 깼다.

    케인과 손흥민이 손뼉을 치며 기뻐하고 있다. 런던 | 로이터연합뉴스

    추격에 나선 울버햄턴은 후반 4분 로맹 사이스가 위협적인 헤딩 슛을 시도했으나 휴고 요리스 토트넘 골키퍼가 잡아냈다.

    위기를 넘긴 토트넘은 결국 후반 16분 호이비에르의 추가골로 앞서면서 승기를 잡았다.

    결국 전,후반 각각 1골씩 해낸 토트넘이 울버햄턴을 2-0으로 누르고 2경기 만에 승점 3을 따냈다. 승점 59를 기록한 토트넘은 골득실에서 웨스트햄(승점 59)을 제치고 7위에서 6위로 올라섰다. 리그 잔여 2경기를 남겨둔 가운데 차기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 4위 첼시(승점 64)와 승점 격차를 5로 줄였다.

    4위 진입은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이나 실낱 같은 희망을 품고 잔여 경기를 치르게 됐다.

    울버햄턴은 승점 45로 12위를 지켰다.

    [email protected]

    [기사제보 [email protected]]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제공 스포츠서울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