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리그, 단 하루 만에 창설…유벤투스 주도 (英가디언)

게시판 스포츠 뉴스 슈퍼리그, 단 하루 만에 창설…유벤투스 주도 (英가디언)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7642
    adminadmin
    키 마스터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20년 가까이 논의만 이뤄져 온 슈퍼리그의 출범은 단 하루 만에 합의에 도달했다.

    영국 가디언은 19일(한국시각) 슈퍼리그의 창설이 갑작스레 진행된 배경에 대해 보도했다. 슈퍼리그는 현지 시각 18일 오후에 갑작스럽게 창설을 공식 발표했다.

    매체는 “핵폭탄이 떨어지고 있다”라고 표현하며 갑작스러운 슈퍼리그 창설에 대해 표현했다.

    핵심 내용은 유벤투스 회장인 안드레아 아녤리 회장이 주도해 17일 토요일 아침부터 슈퍼리그 창설 합의가 급속도로 진행됐다. 

    당초 유럽축구연맹(UEFA)은 36개 팀이 단일리그로 진행한 뒤 토너먼트 대회를 펼치는 이른바 ‘스위스 스타일’의 제도 개편안을 19일 월요일에 발표할 예정이었다. 

    매체는 “아녤리 회장이 핵심 인물이며 미국 구단주가 소유한 아스널,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그리고 스페인 3팀이 이를 지지했다”고 전했다. 

    특히 아녤리 회장은 유럽프로축구협회(ECA) 회장으로 UEFA와 함께 챔피언스리그의 새로운 제도 개편을 추진한 인물이다.

    하지만 아녤리 회장이 새로운 제도 개편을 앞두고 이를 박차고 나와 슈퍼리그 창설을 빠르게 주도해 눈길을 끈다.

    이어 “금요일, 알렉산더 세페린 UEFA 회장이 새로운 챔피언스리그 제도 개편안을 승인한다고 언론들과의 연락에서 밝혔고 슈퍼리그 참가 구단들이 빠르게 (챔피언스리그에) 손을 뗐고 슈퍼리그 창설을 진행했다”라고 전했다.

    슈퍼리그 창립 구단의 한 임원은 매체를 통해 “수년간 걸리던 일들이 단 몇 시간 만에 진행됐다. 눈앞에 돈이 미끼처럼 걸려있고 모든 구단은 돈을 원한다. 만약 모든 다른 사람들이 얽혀있다고 듣는다면, 상황이 끝났을 때 내 자리가 없는 것을 원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슈퍼리그에 대해 정통한 한 관계자는 매체를 통해 “슈퍼리그는 단지 협상용 카드로 사용됐다. 하지만 이는 생각할 만한 선을 넘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세페린 회장이 아녤리가 자신의 편에 서서 슈퍼리그 제안을 비판할 거로 생각했지만 아녤리는 일요일부터 세페린 회장과 대화를 끊었다”라고 전했다. 

    현재 현지 축구 팬들은 슈퍼리그 창설에 대해 매우 회의적이다. 매체는 “UEFA는 현재 슈퍼리그 12개 구단 중 몇 개 구단을 빼 날 수 있다고 보고 있고 바이에른 뮌헨, PSG가 반대하는 상황에서 2~3 구단만 더 반대한다면 슈퍼리그 창설이 실패할 것”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 사진=유벤투스 SNS

    ▶ 요즘 핫한 아이돌 공항 직캠 보러가기
    ▶ 기사에 사용된 사진 구입 문의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엑스포츠뉴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