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안아주는 케인 영상에 “둘 다 좋은 곳으로 떠났으면”

게시판 스포츠 뉴스 손흥민 안아주는 케인 영상에 “둘 다 좋은 곳으로 떠났으면”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8873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와 해리 케인, 손흥민 모두 웃지 못했다. 빈손으로 결승전을 마치며 무관을 끝맺지 못했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카라바오컵 맨체스터 시티와의 결승전에서 후반 37분 아이메릭 라포르테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0-1로 무릎을 꿇었다.

    2008년 이후 13년 만의 우승에 도전했던 토트넘은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프로 데뷔 후 우승과 인연이 없는 케인과 손흥민도 고군분투했지만 팀을 패배에서 구하지 못했다. 두 선수는 단 한 차례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하며 결승전에서 무기력하게 퇴장했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손흥민은 눈물을 흘렸다. 팀 동료 가레스 베일을 비롯해 케빈 더 브라위너, 일카이 귄도안, 필 포덴 등 상대 선수도 위로를 건넸다.

    ‘스퍼스 웹’은 하나의 영상을 게재했다. 시상식이 진행되는 동안 케인과 조 하트가 손흥민을 안아주는 모습이었다. 매체는 “마음 아픈 장면이다”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한 팬은 “나에겐 손흥민의 경기력이 충격이었다”라며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모습을 지적했다.

    또 다른 팬은 “그들이 팀을 떠났으면 좋겠다. 더 나은 대접을 받을 자격이 있다. 한 시대는 끝났고 리빌딩을 해야 한다”라며 새로운 미래를 응원했다.

    사진=’스퍼스 웹’, 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email protected]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탈코리아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