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공격→레길론 분노 폭발→케이블타이 들고 골대 난입…아수라장 된 경기장

게시판 스포츠 뉴스 손흥민 공격→레길론 분노 폭발→케이블타이 들고 골대 난입…아수라장 된 경기장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6358
    adminadmin
    키 마스터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손흥민이 맹활약을 펼친 토트넘과 웨스트햄의 경기에서 난장판이 펼쳐졌다.

    토트넘은 21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핫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30라운드에서 3-1 완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트리는 맹활약을 펼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웨스트햄의 수비수 주마(프랑스)는 이날 경기에서 전반 9분 손흥민과의 문전 볼 경합 상황에서 자책골을 기록했다. 이어 전반 24분 토트넘의 속공 상황에서 손흥민을 저지하기 위해 가로막았지만 슈팅을 허용해 실점했다. 후반 43분 케인과의 공중볼경합 상황에서도 실수를 범해 손흥민에게 실점 빌미를 제공하기도 했다.

    주마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 7분 손흥민에게 신경질적인 플레이를 펼치기도 했다. 코너킥을 처리하기 위해 손흥민이 걸어가는 상황에서 감정적으로 손흥민에게 볼을 찼고 주마가 때린 볼에 다리를 맞은 손흥민은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옆에서 상황을 지켜본 레길론은 주마에게 달려들며 분노를 드러냈고 웨스트햄의 존슨과 마쉬아퀴가 레길론을 저지하면서 양팀 선수단의 거친 신경전이 펼쳐졌다. 지난달 고양이 학대 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던 주마는 토트넘 홈팬들로부터 더욱 거센 비난과 야유를 받았다.

    양팀 선수단의 신경전이 펼쳐지는 혼란한 상황을 틈타 관중 난입도 발생했다. 지난 18일 영국 리버풀 구디슨파크에서 열린 에버튼과 뉴캐슬의 경기에서 ‘Just Stop Oli’이라는 티셔츠를 착용한 남성은 경기장에 난입한 후 골대에 자신의 목을 케이블 타이로 묶는 행동으로 논란이 됐다. 최근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선 ‘Just Stop Oli’ 문구를 사용하는 단체 관계자들의 경기장 난입이 잇다르고 있는 가운데 토트넘핫스퍼스타디움에도 해당 단체 관계자의 난입이 발생했다. 양팀 선수단이 신경전이 펼쳐진 상황에서 한 남성은 골대로 달려들어 케이블 타이로 자신의 몸을 묶으려고 시도했다. 곧바로 경기장 관계자들이 달려들어 제지했고 골대 앞에 주저앉은 난입 관중은 무언가를 계속 시도했지만 경기장 관계자들에게 들려 나갔다. 신경전을 펼친 양팀 선수단은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해당 장면을 지켜보고 있었다.

    토트넘과 웨스트햄의 경기는 후반전 초반 잇단 돌발 상황으로 경기가 잠시 중단됐지만 손흥민의 코너킥과 함께 경기가 재개됐다. 손흥민은 어수선한 분위기 이후에도 맹활약을 펼치며 토트넘을 완승으로 이끌었고 토트넘은 프리미어리그 5위로 도약해 탑4 진입 경쟁을 이어가게 됐다.

    [사진 = AFPBBNews]

    (김종국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김종국 기자

    마이데일리 스포츠/축구 담당 김종국 기자입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