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리에A 듀오 상대로 이강인 제로톱, 벤투의 치명적 판단 미스 [한일전]

게시판 스포츠 뉴스 세리에A 듀오 상대로 이강인 제로톱, 벤투의 치명적 판단 미스 [한일전]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888
    adminadmin
    키 마스터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OSEN=요코하마(일본), 타나베 미하루 통신원, 이승우 기자] 세리에A에서 활약 중인 센터백 듀오를 상대로 파울루 벤투 감독이 꺼내든 원톱 카드를 이강인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5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닛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 대표팀과 친선전에서 전반전 2골, 후반전 1골을 내주며 0-3으로 패배했다.

    한국은 이날 경기를 포함해 80차례 일본을 상대해 42승 23무 15패를 기록했다. 여전히 상대 전적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한일전 역사에 남을 참패를 당했다. 이전까지 일본과 친선전 최악 패배는 1974년 도쿄서 열린 한일정기전 1-4패였다. 경기 내용도 최악이었다. 전반전 슈팅 1개, 전후반 통틀어 유효슈팅 ‘1’은 얼마나 무기력한 경기였는지 말해주는 수치였다.

    한국은 전반 16분 야마네 미키에 선제골를 내줬다. 김영권과 나상호가 소통 미스로 공격권을 내준 것이 화근이었다. 이어 전반 27분 가마다 다이치가 중원에서 공을 잡아 전진해 오른발 슈팅을 때렸다. 후반 37분엔 엔도 와타루에 쐐기골을 허용했다. 

    이날 벤투 감독은 파격적인 전술을 들고 나왔다. 이강인을 최전방 공격수 자리에 배치하며 제로톱 전술을 들고 나왔다. 이강인을 필두로 남태희, 이동준, 나상호가 2선을 구성했다. 팀내 유일한 원톱 자원인 이정협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이에 대응해 일본은 막강한 수비라인을 가동했다. 요시다 마야와 도미야스 다케히로가 선발 출전했다. 요시다는 삼프도리아, 도이먀스는 볼로냐 소속으로 주전급 자원으로 활약 중이다. 유럽에서도 수비 전술이 가장 탁월한 이탈리아 세리에A 무대에서 확실한 기량을 증명했다.

    경기가 시작되자 벤투 감독의 전술적 선택이 실패했다는 것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막강한 수비 조합에 막혀 한국은 중앙에서 공격 작업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중원 싸움에서도 밀리며 롱패스를 통한 공격에 의존했다. 이강인과 나상호가 번갈아 중앙에서 공을 잡으려 했지만 금세 소유권을 내줬다. 

    익숙하지 않은 위치에 배치된 이강인의 활약에 큰 아쉬움이 남았다. 전반 9분 중원에서 상대 압박 수비에서 벗어난 후 측면으로 내준 전환 패스가 돋보였지만 딱 거기까지였다. 이후 일본의 파상공세와 조직적인 수비에 막혔다. 그 사이 일본은 야마네, 가마다의 골로 앞서갔다.  

    벤투 감독의 판단 미스는 비단 최전방 포지션에 국한되지 않는다. 모든 포지션에서 한국이 비교 우위를 점한 것은 김태환 뿐이었다. 김태환은 특유의 투지를 앞세워 미나미노 다쿠미를 성공적으로 수비했다. 

    후반전 벤투 감독은 이강인을 빼고 스트라이커인 이정협을 교체 투입했다. 이정협이 중앙에서 버텨주자 조금이나마 숨통이 트였다. 후반 13분 정우영의 중거리 슈팅 역시 이정협이 일본 수비진을 유인해 생긴 공간 덕분에 나왔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