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욕 다짐한 벤투 이라크와 1차전이 가장 나빴어… 그때와는 다를 것

게시판 스포츠 뉴스 설욕 다짐한 벤투 이라크와 1차전이 가장 나빴어… 그때와는 다를 것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3069
    adminadmin
    키 마스터

    17일 자정 도하에서 이라크와 조별예선 6차전
    이라크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6차전을 하루 앞둔 15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도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벤투 감독이 훈련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11.15/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도하(카타르)=뉴스1) 이재상 기자 =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이라크와의 원정 경기를 앞두고 승점 3점을 획득하겠다는 각오를 나타냈다.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17일 자정(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이라크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6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5차전까지 3승2무(승점 11) 무패를 달리고 있는 한국은 이란(승점 13)에 이어 조 2위에 자리하고 있다. 이라크는 4무1패(승점 4)로 4위다. 이라크까지 잡아낸다면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가능성이 크게 높아진다.

    경기를 하루 앞둔 15일 밤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벤투 감독은 “내일 경기는 우리에게 매우 중요하다”며 “홈에서 UAE에게 좋은 승리를 거둔 이후 장거리 이동을 했다. 일단 회복을 최대한 잘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술적으로 준비할 시간은 많지 않았지만 미팅을 통해 선수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전달했다”며 “긴 프로세스를 함께 한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우리가 어떤 것을 해야 할지 잘 알고 있다. 어려운 팀과의 대결이지만 잘 준비할 것”이라고 신뢰를 보냈다.

    이번 경기는 벤투호 입장에서 설욕의 무대다. 한국은 지난 9월 서울에서 열린 이라크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는 졸전 끝 0-0으로 비긴 바 있다. 당시 이라크의 타이트한 수비에 한국은 고전했다.

    그는 “이라크와의 홈 1차전은 지금껏 치른 최종예선 5경기 중에서 가장 안 좋았던 경기력이었다”고 돌아본 뒤 “그때와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최근 흐름은 나쁘지 않았다. 벤투호는 경기를 거듭할수록 나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유기적인 패스와 전방 압박 등이 효과를 보면서 내용과 결과를 모두 잡고 있다.

    벤투 감독은 “일단 상대가 어떻게 나올 것인지 판단해 최선의 해결책을 준비할 것”이라면서 “더 많은 찬스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 어려움이 있겠지만 경기를 지배하면서 컨트롤 할 것이다. 이라크가 비록 승리는 없어도 지난 5경기에서 1패만 기록했다. 겸손한 자세로 3점을 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기사제공 뉴스1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뉴스1
    이재상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