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제포·7K 오타니의 만화 같았던 활약, 돌발변수에 무너졌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선제포·7K 오타니의 만화 같았던 활약, 돌발변수에 무너졌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5319
    adminadmin
    키 마스터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의 쇼타임은 승리투수 요건을 눈앞에 둔 시점서 마침표를 찍었다. 부상까지 겹쳐 씁쓸함이 배가된 일전이었다.

    오타니는 5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2021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선발투수 겸 2번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메이저리그에서 특정선수가 투수, 타자로 동시에 선발 출장한 것은 지난 1903년 9월 8일 잭 던리비(당시 세인트루이스) 이후 무러 118년만의 진기록이었다.

    오타니는 투수로 4⅔이닝 2피안타 5볼넷 7탈삼진 3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오타니의 평균 자책점은 1.93이 됐다. 또한 오타니는 타석에서 3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을 남겼고, 타율은 .154에서 .188로 상승했다.

    1회초 최고구속 100.6마일(약 161.9km)을 던지며 범상치 않은 출발을 알린 오타니는 1회말 LA 에인절스에 선취득점을 안기는 대포까지 쏘아 올렸다. 1사 상황서 첫 타석에 들어선 오타니는 딜런 시즈의 초구를 노렸고, 이는 중앙펜스를 넘어가는 비거리 129m 솔로홈런으로 연결됐다. 오타니의 올 시즌 2호 홈런이었다.

    2회초 화이트삭스 타선을 삼자범퇴 처리한 오타니는 3회초에도 안정적인 투구를 펼쳤다. 오타니는 선두타자 빌리 해밀턴에게 안타에 이은 도루를 내줘 무사 2루에 놓였지만, 화이트삭스의 후속타만큼은 봉쇄했다. 오타니는 에인절스가 2-0으로 앞선 4회초에도 2사 1, 2루 위기서 루이스 로버트를 헛스윙 삼진 처리, 승리투수 요건에 한 걸음 더 다가가는 듯했다.

    하지만 마지막 고비는 넘지 못했다. 에인절스가 3-0으로 달아난 5회초. 오타니는 1사 1루서 루리 가르시아의 2루수 땅볼을 유도하며 아웃카운트를 추가했지만, 2사 1루서 견제 실책을 범한데 이어 호세 아브레유에게 볼넷을 허용해 2사 1, 3루에 놓였다. 오타니는 요얀 몬카다를 상대하는 과정에서 폭투가 나와 첫 실점을 범했다.

    오타니의 위기는 이후에도 계속됐다. 오타니는 풀카운트 승부를 펼쳤으나 몬카다에게 스트라이크 낫아웃 포일에 의한 출루를 내줬고, 포수의 실책까지 겹쳐 주자 2명 모두 홈을 밟았다. 오타니가 순식간에 동점을 허용하는 순간이었다.

    오타니느 이 과정에서 부상까지 당했다. 송구를 잡기 위해 점프한 이후 착지 과정에서 홈으로 쇄도한 주자 아브레유에게 걸려 넘어진 것. 고통을 호소한 오타니는 결국 스티브 시섹과 교체됐다.

    선발로 등판, 결승홈런을 때리고 승리투수까지 따내는 만화 같은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오타니는 1회에 강렬한 인상을 심어주며 경기를 시작했지만, 5회 난조와 불운이 겹쳐 아쉬움을 삼켰다.

    [오타니 쇼헤이. 사진 = AFPBBNEWS]

    (최창환 기자 [email protected])

    ▶ 연예인이 입은 이 옷 어디꺼? HAN컬렉션

    – ⓒ마이데일리(http://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마이데일리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