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 출장 김하성, 3경기 만에 안타+멀티 출루… 빅리그 첫 득점도

게시판 스포츠 뉴스 선발 출장 김하성, 3경기 만에 안타+멀티 출루… 빅리그 첫 득점도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5639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타뉴스 신화섭 기자]
    샌디에이고 김하성. /AFPBBNews=뉴스1
    샌디에이고 김하성(26)이 3경기 만에 안타를 추가하며 멀티 출루에 성공했다. 빅리그 첫 득점도 신고했다.

    김하성은 7일(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 홈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장했다. 주전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22)의 어깨 부상으로 3경기 만에 선발 기회를 잡은 김하성은 0-0으로 맞선 2회 말 1사 1루에서 첫 타석에 들어섰다. 시즌 첫 등판한 샌프란시스코 우완 선발 애런 산체스(29)를 맞아 초구 볼에 1루주자 윌 마이어스가 2루 도루에 성공해 1사 2루가 됐다.

    이어 2구 스트라이크와 3구 헛스윙으로 볼카운트 1-2로 몰린 가운데, 산체스의 4구째 시속 74.6마일(약 120㎞) 커브를 받아쳐 2루수쪽 내야 안타를 만들어냈다. 선발 출장했던 지난 4일 애리조나전(2안타 1타점) 이후 3경기 만이자 메이저리그 데뷔 후 3번째 안타였다. 타점은 올리지 못하고 1사 1, 3루 찬스가 이어졌다. 그러나 후속 빅터 캐러티니가 3루수 앞 병살타를 때려 김하성은 득점에 실패했다.

    3회 초 샌프란시스코가 브랜든 크로포드의 선제 솔로 홈런으로 앞서 나가자, 샌디에이고는 곧이은 3회 말 에릭 호스머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4회 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산체스와 다시 만난 김하성은 볼카운트 0-1에서 2구째 90.6마일(146㎞) 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겼으나 3루 땅볼에 그쳤다.

    1-1 동점이 이어지던 7회 말 1사 후 세 번째 타석에 나선 김하성은 상대 세 번째 투수인 우완 매트 위즐러에게서 볼넷을 얻어냈다. 이어 캐러티니가 역전 우월 투런 홈런을 뽑아내 샌디에이고는 3-1로 앞서 나갔다. 김하성은 메이저리그 5경기 만에 첫 득점에 성공했다.

    샌디에이고 선발 다르빗슈 유(35)는 6이닝 동안 3피안타(1홈런) 1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시즌 개막전인 2일 애리조나전 4⅔이닝 8피안타(2홈런) 4실점 부진은 씻어냈으나 2경기 연속 승패를 남기지 않았다.

    신화섭 기자 [email protected]

    ▶ 스타뉴스 핫이슈
    ▶ 생생 스타 현장 ▶ 스타 인기영상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타뉴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