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인듯 선발 아닌 양현종의 가치, 감독이 등판을 ‘예고’하는 불펜 투수

게시판 스포츠 뉴스 선발인듯 선발 아닌 양현종의 가치, 감독이 등판을 ‘예고’하는 불펜 투수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1774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츠경향]

    AP연합뉴스

    양현종(33·텍사스)이 이번에는 뉴욕 양키스를 상대한다. 또 한 번 선발 같은 중간 계투로 텍사스 마운드를 책임진다.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감독은 18일 현지 화상 인터뷰를 통해 “양현종이 20일 양키스전에 등판한다. 많은 이닝을 소화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텍사스는 18일부터 홈 구장에서 양키스와 4연전을 갖는다. 그 중 20일 경기 선발이 비어있다. 손가락 부상으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아리하라 고헤이의 자리다. 양현종이 등판하지만 선발은 다른 투수다. 우드워드 감독은 “오른손 타자가 많은 양키스 타선을 고려해 우완이 선발로 나간다”며 “양현종은 선발은 아니고 ‘벌크가이’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상대 타선 특징을 고려해 짧게 던지더라도 우완 선발을 ‘오프너’로 앞세우고 그 뒤를 양현종에게 길게 맡기겠다는 계획이다.

    양현종은 15일 휴스턴전까지 4경기에 등판해 16이닝 13안타(3홈런) 6실점으로 3.38의 준수한 평균자책을 기록 중이다. 중간계투로 나가도 꼬박꼬박 4이닝씩을 던졌다.

    선발 기회도 한 번은 받았다. 지난 6일 미네소타전에 선발 등판해 3.1이닝 4안타 1볼넷 8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4회 첫 고비를 맞자 바로 교체돼 선발로서 긴 이닝을 던지지는 못했지만 미네소타 강타선을 초반 삼진 8개로 기선 제압해 인상적인 선발 데뷔전을 치렀다.

    텍사스는 당시 경기 뒤 양현종을 수훈 선수로도 뽑았지만 이후 선발 기회를 웬만하면 다른 젊은 투수에게 주고 있다. 아리하라의 이탈로 선발 공백이 생겼고 현지 언론도 대체 선발 자원으로 양현종을 가장 적합하다 보고 있지만 텍사스는 양현종의 쓰임새를 정해놓은 모습이다. 젊은 투수를 선발 테스트 하고 양현종에게는 비상시 그 경기를 지탱하는 역할을 맡겨 ‘선발 보완용 투수’로 활용하고 있다. 15일 휴스턴전에서도 마이너리그에 있던 좌완 웨스 벤자민을 선발로 내세웠지만 1.2이닝 만에 교체, 3회 무사 만루 위기가 되자 양현종을 투입했다. 양현종은 4이닝 3안타 3볼넷 3실점으로 6회까지 마운드를 지켰다. 텍사스는 양현종에게 선발 보직은 주지 않으면서도 실질적인 선발 역할을 맡기고 있다. 선발이 아닌데도 등판 예고될 정도로 양현종의 비중은 커졌다.

    양현종은 애초에 불펜 생활을 각오하고 텍사스에 입단했다. 이제 빅리거로서는 어느 정도 안착했고 주어진 자리에서 지속적으로 성실한 투구를 통해 선발로서 가치를 더 드러내야 할 때다.

    양현종은 개막 이후 4경기에서 LA 에인절스, 보스턴, 미네소타, 휴스턴을 차례로 상대했다. 모두 아메리칸리그 팀 타격 상위권을 다투는 강타선이었다. 양키스 역시 만만치 않다. 팀 타율은 0.226으로 낮지만 팀 홈런이 55개로 아메리칸리그 2위다.

    개막 이후 3경기에서 쾌투했던 양현종은 무려 9일 만에 등판한 15일 휴스턴전에서 삼진은 잡지 못하고 볼넷을 3개나 던졌다. 결과적으로는 초반에 무너진 텍사스 마운드를 후반까지 잘 지켰지만 너무 오랜만에 등판해 비교적 투구 내용이 부진했다. 또 한 번 선발 후보로 거론됐지만 이번에도 롱릴리프로 나서는 양현종이 확실한 이닝 소화력으로 진가를 보여줄 때다.

    김은진 기자 [email protected]

    [스포츠경향 인기 무료만화 보기]
    [지금 옆사람이 보고있는 뉴스]

    ©스포츠경향(sports.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경향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