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유니폼 입은 함덕주 LG 큰 꿈 안다…새 느낌으로 또 우승[SS인터뷰]

게시판 스포츠 뉴스 새 유니폼 입은 함덕주 LG 큰 꿈 안다…새 느낌으로 또 우승[SS인터뷰]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956
    adminadmin
    키 마스터

    트레이드를 통해 LG로 이적한 함덕주(왼쪽)와 채지선(오른쪽)이 차명석 단장과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 LG 트윈스 제공

    [잠실=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새 유니폼을 입고 의미있는 정상 등극을 다짐했다. 개막 로케이션 가능성도 부정하지 않으며 일정한 자리에서 꾸준한 활약을 하고 싶다는 바람도 드러냈다. LG 왼손투수 함덕주(26)가 커리어 2막을 맞이하는 소감을 밝혔다.

    함덕주는 26일 잠실구장에서 함께 트레이드된 채지선과 함께 첫 훈련에 임했다. 훈련에 앞서 선수단과 인사를 나눴고 이날 오후 메디컬 체크를 받은 후 정규시즌을 준비한다. 일단 오는 29일 잠실 SSG전에 선발 등판한 후 개막 로테이션 합류 가능성을 결정할 계획이다.

    함덕주는 “처음 트레이드 소식을 들었을 때는 당황스럽고 아쉽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로 좋다는 생각도 했다. 오랫동안 몸담은 팀, 형들과 떨어지는 것은 섭섭하지만 내게 분명 큰 기회이고 나를 반겨주시는 팀이 있기 때문에 더 잘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욕심도 많이 생겼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예전부터 두산에 함께 있을 때부터 (김)현수형이 많이 챙겨줬다. (오)지환이형, (임)찬규형, 그리고 고우석이랑도 이전부터 친했다”고 새 팀 적응에는 긴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자신의 보직과 관련해서는 “캠프에서는 선발로 준비했다. 투구수를 올리다가 시범경기 기간에 중간으로 준비했다. 다시 선발을 하더라도 캠프 때 해온 게 있기 때문에 문제 없을 것 같다”며 “개막 로테이션에 들어서 첫 경기부터 100구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4이닝 정도만 맞춰주시면 점점 투구수 늘려가며 선발투수로 시즌 소화할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자신에게 선발과 중간, 혹은 마무리에 대한 선택권이 있다면 무슨 선택을 할 것인지 묻자 “다 좋다. 내 자리가 확실하다면 어디든 그 자리에 맞춰서 충분히 잘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선발과 중간을 오가면서 내 자신이 혼란에 빠지기도 했다. 최근에는 한 자리에만 몰두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했다”고 답했다.

    앞으로 두산전에 임하는 각오에 대해서는 “형들이 치는 것을 많이 봤다. 아마 서로를 잘 알 것이다. 맞대결이 기대가 된다. 다른 팀 상대로 100으로 던진다면 두산전에서는 130의 힘으로 던질 것이다. 더 잘하는 모습 보여드리면 LG는 물론 두산도 좋아하시지 않을까. 더 잘해서 좋은 소식 계속 전해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함덕주는 “LG가 올해 큰 꿈을 갖고 시즌에 임하는 것을 알고 있다. 나 또한 더 목표의식이 강해진다. LG 일원으로 다시 한 번 우승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두산에서도 우승과 준우승을 많이 해봤다. 정말 한 끗차이로 우승과 준우승이 결정된다. 새로운 느낌을 갖고 LG에서 우승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보 [email protected]]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제공 스포츠서울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