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철이형, 못가서 죄송…코로나에 발묶인 2002 멤버 윤정환 日제프 감독의 애타는 목소리 [SS인터뷰]

게시판 스포츠 뉴스 상철이형, 못가서 죄송…코로나에 발묶인 2002 멤버 윤정환 日제프 감독의 애타는 목소리 [SS인터뷰]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3451
    adminadmin
    키 마스터

    2002 한일월드컵 국가대표 시절 고 유상철(왼쪽) 전 인천 감독과 윤정환(가운데) 제프 유나이티드 감독의 모습. 스포츠서울DB
    한일월드컵 당시 일본 J리그에서 뛰던 최용수 황선홍 윤정환 유상철(왼쪽부터). 스포츠서울DB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코로나19가 어느 때보다 참 야속하네요.”

    일본 J2리그 제프 유나이티드 사령탑인 윤정환(48) 감독은 췌장암과 싸우다가 7일 세상을 떠난 선배 유상철(50)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빈소를 찾지 못한 것에 무척 속상해했다. 윤 감독은 9일 스포츠서울과 통화에서 “이틀 전 (한국에 있는) 아내가 문자로 상철이 형 소식을 알려왔다. 곧바로 부고 기사를 봤는데 이제 다시 볼 수 없다는 게 믿기지 않더라”며 “당장 한국행 비행기에 오르고 싶은 심정이었는데 그럴 수가 없어 더 마음이 아팠다”고 했다.

    윤 감독은 유 전 감독과 199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까지 각급 대표팀에서 오랜 연을 맺었다. 청소년 대표 때부터 서로의 존재를 알았고 1993년 버팔로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에서 나란히 주력 요원으로 뛰며 한국의 준우승을 이끌었다. 이후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등 연령별 메이저 대회는 물론, A대표팀에 함께 승선해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까지 굵직한 역사를 함께 했다. 일본 J리그에서도 나란히 선수 생활도 했다.

    현역 시절 최고의 플레이메이커로 명성을 떨친 윤 감독에게도 유 전 감독의 축구 재능은 동경의 대상이었다. 그는 “요즘 멀티 플레이어가 대세라고 하나 그 당시엔 그런 개념이 거의 없었을 때였다”며 “상철이 형은 그런 개념을 한국 축구에 안긴 창시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격이면 공격, 수비면 수비. 정말 땜빵 역할이 아니라 어느 포지션에 둬도 100% 제 기량을 발휘했다. 정말 멋있는 선배였다”고 돌아봤다.

    윤 감독은 1998년 방콕 아시안게임 시절엔 유 전 감독과 룸메이트를 지내면서 주요 경기에서 ‘더블 플레이메이커’로 나서기도 했다. 그는 “같은 방 쓰면서 이런저런 얘기를 나눴던 기억이 아직 생생하다. 상철이 형은 공도 잘 찼지만 어떠한 순간에도 지치지 않는 체력과 강한 정신력을 발휘해서 귀감이 됐다. 그렇게 몸과 마음 모두 건강했던 사람인데…”라며 잠시 말을 잇지 못했다.

    1990년대부터 한국 축구 주력 요원으로 지낸 고 유상철(왼쪽) 감독과 당시 동료로 지낸 최성용 노정윤 하석주 윤정환 홍명보. 스포츠서울DB

    일본에서 활동하는 터라 윤 감독은 유 전 감독과 가장 최근에 만난 게 재작년이다. 그는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발이 묶이면서 시즌 중 한 번도 귀국하지 못했다. 게다가 J2리그는 한시즌 정규리그만 팀당 42경기를 치른다. 컵대회까지 포함해서 연말까지 쉼 없이 달리는 구조다. 겨울 휴식기도 짧다. 윤 감독은 시즌 종료 후 지난해 말 귀국했으나 2주 자가 격리를 보낸 뒤 사흘가량 가족과 만난 뒤 곧바로 일본으로 복귀했다. 그 이후 역시 귀국하지 못하고 있다. 그는 “재작년에 한 행사에서 상철이 형과 만났다. 당시에도 투병 중이었지만 많이 호전된 상태였다. 그래서 다시 만나 골프도 친 적이 있다”며 “그 이후 상철이 형이 지속해서 좋아지고 있다는 소식을 들어서 ‘다행이다’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빨리 가게 될 줄 몰랐다”고 했다.

    윤 감독은 “과거 고 조진호 선배도 그렇고 상철이 형도 그렇고 너무나 젊고 큰일을 해야 할 분인데 안타깝다”며 “동시대를 함께 한 후배로 정말 선배를 영원히 기억하면서 더 축구계에 이바지해야겠다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또 “축구계에 선·후배들이 지도자 생활하면서 스트레스로 큰 병을 얻는 경우가 있는데 좀 더 즐거운 마음으로 임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됐으면 한다”고 바랐다.

    한편, 유 전 감독의 장례는 9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축구인장으로 치러졌다. 발인 등 장례 절차는 유족 뜻에 따라 가족과 일부 대한축구협회(KFA) 관계자 및 축구인 등만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됐다. 유 전 감독의 유족은 부인 최희선 씨와 2남(선우·성훈) 1녀(다빈)가 있다. 유 전 감독은 경기도 용인평온의숲에서 화장 후 어머니를 모신 충북 충주시 양성면 진달래메모리얼파크에서 영면한다. 그는 인천 사령탑 시절인 2019년 10월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 그럼에도 벤치를 지키며 극적으로 팀의 1부 잔류를 이끌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보 [email protected]]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제공 스포츠서울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