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허삼영 감독 “조명 들어간 타구 훈련, 세계 어디에도 없을 것” [MD토크]

게시판 스포츠 뉴스 삼성 허삼영 감독 “조명 들어간 타구 훈련, 세계 어디에도 없을 것” [MD토크]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1318
    adminadmin
    키 마스터

    [마이데일리 = 잠실 최창환 기자] “조명에 들어간 타구를 훈련하는 방법은 세계 어디에도 없을 것이다.” 허삼영 감독이 수비에서 비슷한 실수를 반복한 구자욱에 대해 남긴 견해였다.

    허삼영 감독이 이끄는 삼성 라이온즈는 15일 서울잠실구장에서 LG 트윈스를 상대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원정경기를 갖는다.

    삼성은 지난 14일 맞대결에서 접전 끝에 3-4로 패했다. 3-3으로 맞선 7회말에 아쉬운 상황이 나왔다. 정주현의 타구를 충분히 플라이 처리할 수 있었지만, 우익수 구자욱은 공이 조명에 가려진 듯한 동작을 취한 이후 타구를 놓쳤다. 결국 정주현의 타구는 3루타로 연결됐고, 삼성은 이후 홍창기에게 결승타를 허용했다. 구자욱은 주중에 열린 KT 위즈와의 원정경기에서도 비슷한 상황을 겪은 바 있다. 그야말로 데자뷰였다.

    허삼영 감독은 이에 대해 “조명에 들어간 타구를 훈련하는 방법은 세계 어디에도 없을 것이다. 선수가 슬기롭게 대처해야 한다. 포구 자세나 공을 보는 각도를 바꾸는 등 다른 방법을 준비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견해를 전했다.

    삼성으로선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릴 수 있는 찬스도 있었다. 3-4로 뒤진 9회초 1사 1, 2루 찬스. 삼성은 박해민이 우측담장을 때리는 장타를 만들었고, 그 사이 김상수는 3루를 거쳐 홈까지 쇄도했다. 하지만 LG의 중계플레이에 태그아웃돼 아쉬움을 삼켰다.

    허삼영 감독은 이에 대해 “홈에서 아웃된 게 아쉽지만, 주루코치도 최선의 선택이었다. 주자가 김상수였고, 그 정도 조합이면 승부를 볼만했다. LG의 펜스플레이, 중계플레이, 홈 송구가 완벽했다. LG가 잘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구자욱. 사진 = 마이데일리DB]

    (잠실 = 최창환 기자 [email protected])

    ▶ 연예인이 입은 이 옷 어디꺼? HAN컬렉션

    – ⓒ마이데일리(http://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마이데일리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