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두산 1루수, 복귀 시기 지났는데 언제 오는걸까

게시판 스포츠 뉴스 사라진 두산 1루수, 복귀 시기 지났는데 언제 오는걸까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6231
    adminadmin
    키 마스터

    이제 시즌이 눈 앞으로 다가왔는데 그의 모습은 아직 찾아볼 수 없다.

    팀 전력의 핵심으로 떠오른 상황. 그의 부재는 이제 생각할 수도 없다.

    두산 1루수 양석환(31) 이야기다.


    두산 양석환이 복귀 에정 시기를 훌쩍 넘겼다. 양석환은 재발 방지를 위해 최대한 확실하게 몸 상태를 갖춘 뒤 복귀한다는 계획이다. 사진=천정환 기자
    양석환은 지난 2월22일 왼쪽 내복사근 부상을 당했다. 당초 2주 정도 휴식을 취하면 다시 경기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예상 됐다.

    하지만 2주가 훌쩍 지난 현 시점에서도 양석환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있다.

    무슨 일이라도 생긴 것일까.

    정답은 ‘아니오’다. 재발 방지를 위해 신중에 신중을 기하고 있을 뿐 큰 문제가 더 생긴 것은 아니다.

    다만 재활 기간이 좀 더 길어진 것은 분명하다.

    양석환은 지난 해에도 같은 부위에 부상을 당한 적이 있다. 시즌 중에 부상을 당하면 큰 낭패이기 때문에 이번에 확실하게 부상을 잡아두고 시즌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아직 언제 돌아올 수 이다고 날짜를 확정 지을 수는 없다. 시즌 개막에 맞춘다는 계획만 서 있을 뿐이다.

    개막에 맞추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아무리 양석환이 뛰어난 선수라 해도 실전 테스트 없이 복귀를 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부상이 완치되고 실전은 3~4경기 정도 치른 뒤 복귀하려면 개막전은 지나쳐갈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최대한 개막 전에는 돌아온다는 계획이지만 보다 확실한 치료가 먼저이기에 좀 더 신중한 스탠스를 취하고 있다.

    양석확은 지난 해 LG에서 두산으로 트레이드 돼 돌풍을 일으켰다.

    타율0.273 28홈런 96타점을 기록하며 오재일이 빠진 공백을 완벽하게 메웠다.

    출루율이 0.337로 아주 높지는 않았지만 0.490의 높은 장타율을 기록하며 큰 것 한 방으로 팀에 힘을 보탰다. OPS가 0.827로 준수했다. 장타의 힘으로 끌어 올린 성적이었다.

    올 시즌에도 양석환 없는 두산은 상상할 수 없다. 규모가 큰 잠실 구장에서 30개 가까운 홈런을 칠 수 있는 거포는 쉽게 구해지지 않는다.

    지난 해 자신감까지 업그레이드가 됐기 때문에 올 시즌에는 좀 더 좋은 결과를 모두가 기대하고 있다.

    두산이 FA 박건우 이탈에도 중상위권 전력으로 평가 받는 건 김재환과 함께 양석환이 건재하기 때문이다. 그만큼 양석환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

    개막에는 맞추지 못한다고 확실하게 몸을 만든 뒤 복귀한다는 것이 양석환의 계획이다.

    양석환이 돌아오는 날, 두산은 비로서 완전체 전력을 갖추게 된다. 아직 그 시기는 확정되지 않았다. 두산 입장에선 안타까운 시간이 계속 흘러가고 있는 셈이다.

    기사제공 MK스포츠


    MK스포츠
    정철우 기자

    야구와 청춘을 함께 했습니다. 이젠 함께 늙어가는 재미를 느끼고 있습니다. 사랑합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