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기성용 대국민사기극 인정한 피해자 육성파일 공개 3월26일 內 소송간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뿔난 기성용 대국민사기극 인정한 피해자 육성파일 공개 3월26일 內 소송간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881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국가대표 기성용에게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는 A씨와 그의 변호사가 자중지란에 빠지는 모양새다.

    16일 방송된 MBC ‘PD수첩’을 통해 재차 성폭행 피해를 적나라하게 밝힌 A씨가 기성용 측에는 전혀 다른 말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기성용의 법률대리를 맡고있는 법무법인 서평의 송상엽 변호사는 17일 총 8개에 달하는 A씨의 육성증언 파일과 방송에서 사건의 목격자로 소개된 후배 B씨의 육성증언을 공개했다.

    송 변호사에 따르면 A씨는 처음에는 자기 뜻과 달리 변호사가 언론에 내용을 흘렸다면서 기성용 측에 소송을 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하더니, 제발 소송을 해달라고 말이 바뀌고 있다면서 변호사와 A씨 둘 중 하나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법무법인 측은 “스스로 자신의 주장이 ‘대국민 사기극’이라던 피해자 A씨의 말이 바뀌고 있다. A씨는 처음 만남에서 자신의 변호사가 동의없이 사건을 마음대로 언론에 흘렸다면서 ‘자기(변호사)가 싼 똥은 자기가 치워야한다’고 했다. 기성용 선수에게 정정보도 낼 테니 명예훼손 소송 걸지 말아달라고 한 것도 A다”라면서 “그런데 어제 방송에서는 눈물을 흘리며 성폭행 피해를 호소했다. 변호사와 피해자 A, 둘 중 하나의 진술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항변했다.

    기성용 측은 “A씨의 상반된 육성증언을 방송 측에 제공했으나 대부분 방송되지 않아 국민들께 편향된 시각을 제공했으니, 직접 들어보시고 제대로 판단해달라”면서 파일 공개 이유를 밝혔다.

    이어 “피해자의 초기 진술이 걱정되었는지 상대방 측에서는 기성용 선수측의 회유와 협박이 있었다고 주장해 왔다. 하지만 A씨는 스스로 기성용 선수 측의 회유와 협박이 없다. 심지어는 소설쓰는 허위주장이라고 증언했다”라고 밝혔다.

    또 A씨가 절대로 자신을 명예훼손으로 걸지 말아달라며 기성용에서 부탁한 내용을 공개하며 “정말 피해를 당한 사람이라면 오보라고 내줄테니 가해자에게 절대 명예훼손으로 걸지 말아달라고 저렇게 사정을 할까?”라며 되물었다.

    송 변호사는 “그동안 상대방 측은 기성용 선수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하면서 처음에는 이를 입증할 ‘ 아주 확실한 증거가 있다. 바로 공개하겠다’ 고 하다가, 갑자기 말을 바꾸어서 ‘증거를 공개 못한다. 혹시 기성용 선수가 고소나 소송을 하면 법정에서만 공개하겠다’ 고 말을 바꾸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제 방송에서 상대방 측은 마치 대단한 추가 증거가 있는 것처럼 이야기 하면서 역시 ‘소송’ 에서 제시하겠다고 했다. 상대방측이 주장하는 ‘확실한 증거’ 가 진실이면 가장 피해를 볼 사람은 기성용 선수다. 기성용 선수가 바로 그 증거를 공개할 것을 원하니 공개하시는데 법적인 장애는 없을 것”이라며 재차 공개를 촉구했다.

    또 계속 진실공방이 오고가는데 대해 소송 날짜를 못 박으며 적극대응을 예고했다.

    송 변호사는 “상대방측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묻기 위한 법적 조치는 2021. 3. 26.안으로 제기한다”라며 “시간끌기가 목적이 아니라면 진실을 밝힐 확실한 증거를 즉시 국민 앞에 공개하라”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보 [email protected]]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제공 스포츠서울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