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데스 찢던 모습 보이기 시작 추락하던 7300만 파운드 스타 확 달라진 모습

게시판 스포츠 뉴스 분데스 찢던 모습 보이기 시작 추락하던 7300만 파운드 스타 확 달라진 모습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5305
    adminadmin
    키 마스터


    사진=A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제이든 산초(맨유)가 정상궤도를 찾고 있다.

    랄프 랑닉 임시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13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경기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3대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맨유는 1992년 EPL 출범한 이래 가장 먼저 홈 경기 통산 400승을 채운 구단이 됐다. 맨유는 홈에서 지금까지 정규리그 572경기를 치러 400승108무64패(승률 69.9%)를 기록했다.

    산초는 이날 2선 자원으로 선발 출격했다. 그는 경기가 1-1로 팽팽하던 전반 38분 호날두의 추가 득점을 도왔다. 산초는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고 호날두에 패스를 건넸다. 호날두는 가볍게 득점에 성공했다.

    영국 언론 익스프레스는 경기 뒤 산초에게 ‘맨유 팬들은 도르트문트에서 독일 분데스리가를 찢어 놓던 산초의 모습을 보기 시작했다. 호날두의 두 번째 골을 위해 오프사이드 트랩을 훌륭하게 극복했다’고 칭찬했다.

    산초는 올 시즌을 앞두고 도르트문트를 떠나 맨유에 합류했다. 기대가 컸다. 맨유는 산초 영입을 위해 몇 년 동안 공을 들였다. 이적료만 7300만 파운드를 쏟아 부었다. 하지만 그는 초반 암울했다. 7경기에서 0골-0도움을 기록해 ‘007’이란 조롱을 받기도 했다. 불과 영입 6개월 만에 이적설이 돌기도 했다.

    최근 달라진 모습이다. 그는 지난 7일 열린 맨시티와의 ‘맨체스터 더비’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이날은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 무료로 보는 오늘의 운세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