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한 발렌시아 선수단, 경기 중단 사태… 인종차별 피해 추정

게시판 스포츠 뉴스 분노한 발렌시아 선수단, 경기 중단 사태… 인종차별 피해 추정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5289
    adminadmin
    키 마스터


    묵타르 디아카비(발렌시아).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발렌시아와 카디스의 경기가 오랫동안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발렌시아의 묵타르 디아카비가 카디스의 후안 칼라에게 강하게 항의했는데, 인종차별 때문이라는 현지 추측이 나왔다.

    5일(한국시간) 스페인 카디스의 에스타디오 라몬 데 카란사에서 카디스와 발렌시아의 2020-2021 스페인 라리가 29라운드가 진행 중이다. 이강인은 발렌시아의 벤치에서 투입을 기다리고 있다.

    전반 29분 논란의 상황이 일어났다. 발렌시아 수비수 디아카비가 칼라와 말싸움을 벌였다. 디아카비는 경고를 받은 뒤에도 여전히 흥분해 있었고, 동료 수비수 가브리엘 파울리스타가 진정시켜보려 했지만 디아카비는 경기장을 떠나겠다는 제스처를 취했다. 발렌시아 선수들이 디아카비를 따라 떠나면서 경기가 중단됐다.

    스페인 일간지 ‘마르카’는 디아카비를 향한 인종차별 발언의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잠시 후 카디스 선수들 역시 그라운드에서 물러났다.

    잠시 후 두 팀 선수들이 다시 그라운드로 들어섰는데, 디아카비는 없었다. 발렌시아는 우고 기야몬을 디아카비 대신 교체 투입했다. 반면 카디스는 칼라를 교체하지 않고 계속 뛰게 했다. 주심은 워밍업을 위한 5분을 부여한 뒤 경기를 재개했고, 중단된 시간 동안 경기시계를 멈춰 뒀다가 전반 29분부터 다시 시작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기사제공 풋볼리스트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