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돈,수도권보다 중요했던 한가지, 황재균의 한마디와 15년 묵은 간절함[SC포커스]

게시판 스포츠 뉴스 부산,돈,수도권보다 중요했던 한가지, 황재균의 한마디와 15년 묵은 간절함[SC포커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6487
    adminadmin
    키 마스터


    15년 정든 롯데를 떠나 NC 유니폼을 입은 손아섭. NC구단 제공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손아섭(33)이 일생일대의 힘든 결정을 했다.

    NC 다이노스와 24일 FA 계약을 했다. 4년 간 최대 총액 64억원(계약금 26억원, 연봉 30억원, 인센티브 8억원).

    섭섭하지 않은 규모. 몸값은 프로의 자존심이지만 손아섭의 마음을 움직인 건 돈 때문 만은 아니었다.

    손아섭은 계약을 마친 뒤 “NC라는 신흥 명문팀에 입단하게 돼 가슴이 벅차다. 매 시즌 우승에 도전하고자 하는 구단의 강력한 의지에 감동받았다”고 말했다.

    그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팀 선택 기준을 엿볼 수 있었던 대목.

    부산고를 졸업하고 2007년 지역 구단 롯데에 입단한 손아섭은 15시즌 동안 한국시리즈 출전기록이 단 한번도 없다. 1999년을 끝으로 2000년대 새 밀레니엄 이후 롯데의 한국시리즈 진출이 뚝 끊겼기 때문이다. 롯데의 마지막 우승은 창단 두번째였던 지난 1992년이었다.

    사실 손아섭 뿐만이 아니다.

    롯데 출신 프랜차이즈 스타 중에 이런 선수들이 많다.

    최고 타자 이대호, 캡틴 전준우 등 2000년대 입단해 올시즌까지 손아섭과 함께 뛰었던 스타들도 마찬가지다. 심지어 삼성으로 이적한 강민호 조차 단 한번도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아본 적이 없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쟁쟁한 대스타들. 최고 무대의 화려함과 우승의 짜릿함을 느껴보지 못하고 은퇴를 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롯데에서 뛰다 KT로 이적해 올시즌 대망의 우승을 차지한 롯데 출신 황재균은 롯데 선수들에게 부러움의 대상이 됐다. 옛 동료 선배 전준우에게 우스갯소리로 던진 “우승해봤어요?”라는 말은 롯데 프랜차이즈 선수들에게는 뼈아픈 자극제였다. 우승에 대한 갈망은 손아섭 이탈의 원심력으로 작용했다.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 KBO리그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과 KT 경기. KT가 시리즈 4연승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황재균과 박경수가 감격의 포옹을 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email protected]/2021.11.18/
    개인적으로 이룰 걸 다 이룬 선수들. ‘한국시리즈 우승’은 간절한 위시리스트 중 하나다.

    팀 스포츠인 야구는 자신이 아무리 잘해도 홀로 이룰 수 없는 것이 바로 우승이다. 결국 우승하려면 준비가 된 팀을 만나는 수 밖에 없다.

    우승은 구단의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지난해 우승팀 NC는 의지가 확실하다.

    모든 걸 갈아 엎어서라도 우승 재도전에 대한 의지가 강력하다. 나성범을 KIA에 빼앗기자 돈을 풀어 박건우와 손아섭 등 알짜 외야수를 싹쓸이 한 이유다.

    협상과정에서 손아섭의 눈에도 NC의 우승 재도전의 의지가 선명하게 보였다.

    단 한번도 상상해보지 않았던 롯데를 떠나는 결단을 내린 이유다. 또한, 모친의 큰 병원 접근성 등 생활여건이 좋은 수도권 구단의 오퍼도 끝내 뿌리친 이유다.

    손아섭은 이적 결정 후 SNS에 “내 생애 가장 어려운 결정이었다. 15년 프로생활 중 가장 마음이 무거운 날”이라며 “사랑하는 롯데를 떠나겠다는 결정을 한 순간, 가장 먼저 떠오른 건 진심으로 사랑하는 팬 여러분이었다”이라고 회한을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팬 여러분들게 말씀드렸던 ‘롯데를 우승시키겠다는 약속’, 지키지 못하고 떠나게 되어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롯데의 현재 상황을 고려할 때 남았더라도 지키기 쉽지 않았던 약속. 작은 가능성 마저 손아섭이 떠나면서 한 뼘 더 멀어지고 말았다.


    NC와의 계약 후 손아섭이 자신의 SNS를 통해 롯데 팬들에게 남긴 편지. 출처=손아섭 SNS

    ▶2022 임인년 신년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