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살타 둔갑 오심, 4심 합의로 번복될 수 있었다 그러나…

게시판 스포츠 뉴스 병살타 둔갑 오심, 4심 합의로 번복될 수 있었다 그러나…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8028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잠실, 지형준 기자]5회초 1사 1루에서 SSG 김원형 감독이 최지훈의 1루 땅볼 타구가 파울이라며 항의하고 있다. 2022.04.14 /[email protected]

    [OSEN=한용섭 기자] 프로야구에서 심판은 기계가 아닌 이상 실수를 할 수 있다. 실수를 바로 잡을 방법은 있다. 비디오 판독이 도입돼 애매한 판정은 다시 검토할 수 있다. 그런데 비디오 판독 대상에서 제외되는 플레이들이 있다. 이럴 경우, 드물기는 하지만 심판진은 4심 합의로 판정을 번복할 수 있다.

    14일 잠실 SSG-LG전에서 나온 오심은 4심 합의로 번복될 수도 있었다. 하지만 그렇게 되지 않았다. 이유가 있었다.

    SSG가 1-2로 뒤진 5회초, 1사 1루에서 최지훈이 때린 타구는 포수 앞 페어 지역에 맞고 1루 파울 라인쪽으로 튕겼다. 1루수 문보경이 베이스 바로 앞에서 잡았고, 1루심 문동균 심판위원은 ‘페어’를 선언했다. 문보경은 1루 베이스를 밟고, 2루로 던져 1루 주자까지 태그 아웃시키는 리버스 병살 플레이를 성공시켰다.

    그런데 문보경이 타구를 잡은 위치가 파울라인 밖이었다 문보경의 발이 파울라인 바깥에 있었고, 포구하는 순간 글러브도 파울라인 밖이었다. 파울로 1사 1루에서 계속 타격을 해야 할 상황이 병살타로 이닝이 끝나버렸다. 

    김원형 SSG 감독이 그라운드로 달려나와 주심과 1루심에게 파울 타구라고 어필했다. 1루와 3루의 내야 페어/파울 타구는 비디오 판독 대상에서 제외된다. SSG는 비디오 판독을 신청할 수 없어서 심판진에 항의했다.

    하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결국 파울이 아닌 병살타로 경기는 진행됐고, SSG는 1-5로 패배했다. KBO는 경기 직후 “명백한 오심이었다”며 해당 심판을 2군으로 강등하는 징계를 발표했다.


    최지훈의 파울 타구를 잡는 1루수 문보경. /KBS N스포츠 중계 화면

    허운 심판위원장에게 그 상황에서 4심 합의로 판정을 바로잡을 수는 없었는지 문의했다. 허 심판위원장은 “4심 합의는 가능하다. 그런데 판정을 내린 심판이 자신의 판정에 대해 다른 심판들에게 도움을 요청해야 4심 합의가 진행된다”고 말했다.

    이어 “1루심이 제대로 못 봤다고 요청해야 4심 합의가 논의됐을 것이다. 해당 심판이 판정을 놓쳤다거나, 순간적으로 못 봤을 때 심판들에게 4심 합의를 의논한다. 그런데 1루심이 본인은 페어로 봤다고 했다. 1루심에게 최종 판정 책임이 있다. 1루심이 페어라고 했기에 4심 합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14일 상황을 설명했다.

    오심을 바로잡을 기회를 놓쳤다. 허 심판위원장은 “순간적으로 이상했다고 하면, 어필하는 감독에게 기다리라고 하고, 주심에게 순간적으로 못 봤다고 요청을 하면 2심이든 4심이든 합의로 판정을 다시 하면 된다”며 “(파울) 못 본 것도 이해하기 어렵지만, 그 다음에 후속 조치가 제대로 없이 지나갔다. 심판이 실수를 할 수 있지만 이건 용서하기 어렵다고 해서 해당 팀장과 상의해서 2군 강등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경고나 벌금도 아닌 2군 강등은 중징계다. KBO와 심판위원회가 달라진 모습이다. 허운 KBO 심판위원장은 “무기한 2군행이다. 2군에서 몇 경기, 얼마를 있을 지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는데, (징계가) 가볍지는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OSEN
    한용섭 기자

    OSEN 한용섭 기자입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