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쌍둥이 같은 문제 없는” 미녀배구스타 홍보

게시판 스포츠 뉴스 베트남, “쌍둥이 같은 문제 없는” 미녀배구스타 홍보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0678
    adminadmin
    키 마스터

    베트남 배구계가 ‘한국 V리그를 참고한 미녀스타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우리는 이재영 이다영(25) 같은 스캔들에 휘말리지 않는다”며 도덕적인 우위도 내세운다.

    25일 베트남배구연맹은 ▲ 하레칸 ▲ 응우옌티프엉 ▲ 당티미유옌 ▲ 하티투히엔을 ‘스포츠팬이 앞으로 눈여겨볼 미녀 넷’으로 자체 선정하여 일간지 ‘농톤응아이’ 등 정부나 공산당이 운영하는 언론에 배포했다.

    베트남배구연맹은 이재영 이다영, 제흐라 귀네쉬(22·터키)를 “미녀 마케팅 성공 사례”로 들면서도 “한국에서 배구 여신으로 불렸던 이재영 이다영은 학교폭력 가해자로 드러났다. 이다영은 ▲ 비밀결혼 ▲ 불륜 ▲ 가정폭력 등 매우 충격적이고 부도덕한 사건에까지 연루됐다”고 지적했다.


    왼쪽부터 ‘베트남 여자배구 미녀 4인방’ 하레칸, 응우옌티프엉, 당티미유옌, 하티투히엔. © 농톤응아이
    앞서 ‘웹테타오’ 등 베트남 매체들은 “한국 V리그 여자부의 아이돌이 알고 보니 학창 시절에는 동료·후배 선수, 성인이 된 후에는 남편을 괴롭힌 유부녀였다”며 이다영 사생활 문제를 비중 있게 다뤘다.

    베트남배구연맹은 “하나같이 모두 젊고 건강한 매력으로 빛난다”고 ‘미녀 4인방’ 선정 이유를 밝히면서 “우리 선수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어야 하며 앞으로 비슷한 일이 있어선 안 된다”며 이재영 이다영을 ‘절대 본받아선 안 되는’ 외국 스타로 꼽았다.

    이재영 이다영은 지난 2월 학교폭력 가해자로 드러나 대한민국배구협회로부터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당했다.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가 2021-22 V리그 선수등록을 포기하면서 사실상 방출됐다.


    베트남배구연맹은 이재영 이다영을 미녀 마케팅 성공 사례로 꼽으면서도 “우리 선수가 절대 본받아선 안 될 외국 스타”로 꼽았다. 사진=천정환 기자

    기사제공 MK스포츠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스포츠 기자/뉴미디어 총괄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