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출→재취업 유격수, 이학주 긴장시킬 경쟁자 눈도장 찍다 [오!쎈 부산]

게시판 스포츠 뉴스 방출→재취업 유격수, 이학주 긴장시킬 경쟁자 눈도장 찍다 [오!쎈 부산]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5085
    adminadmin
    키 마스터


    롯데 자이언츠 유격수 박승욱. / OSEN DB

    [OSEN=부산, 홍지수 기자] 롯데 자이언츠 내야수 박승욱(30)이 시범경기 첫 날 눈도장을 찍는 활약을 펼쳤다. 비록 팀은 역전패했지만, 주전 경쟁 중인 박승욱은 공수에서 좋은 컨디션을 보였다. 

    박승욱은 1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시범경기 첫 날 유격수 겸 1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3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팀 내 유일하게 멀티히트를 쳤다. 비록 팀이 3-8 역전패를 당했지만, 박승욱은 공격과 수비에서 좋은 집중력을 발휘했다.

    1회말 첫 타석에서 SSG 선발 노경은과 맞붙어 7구째 승부 끝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하지만 득점 찬스는 놓치지 않았다.

    2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외국인 타자 피터스가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쳤고 정훈이 우중간 적시타를 때렸다. 이어 한동희가 1루수 뜬공에 그쳤으나 지시완이 우익수 쪽 안타로 1사 1, 3루 기회를 만들었다.

    고승민이 3루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나면서 추가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하는 듯했지만 박승욱이 노경은의 초구를 공략해 우전 적시타를 쳤다.

    박승욱은 팀이 2-1로 앞선 4회말 2사 2루 찬스에서는 SSG의 바뀐 투수, 1차 신인 윤태현의 초구를 노리고 중전 적시타를 때렸다.

    그는 4회까지 2타점을 올리고 수비에서도 안정적인 플레이를 보여준 후 5회초 수비에 들어갈 때 배성근과 교체됐다.

    롯데는 트레이드로 영입한 유격수 이학주가 있지만 박승욱을 비롯해 배성근 등 캠프 때부터 계속 지켜보고 있다. 주전 경쟁 중인데 지난 시즌 후 KT에서 방출됐다가 롯데 유니폼을 입은 박승욱이 일단 시범경기 첫 날 눈도장을 찍을만한 하루를 보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OSEN
    홍지수 기자

    생동감 넘치는 스토리 담아 드립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