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영, 파이널라운드 일정 확인 후 마음 아프다고 한 까닭

게시판 스포츠 뉴스 박주영, 파이널라운드 일정 확인 후 마음 아프다고 한 까닭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0870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FC 서울 베테랑 공격수 박주영이 ‘하나원큐 K리그1 2021’ 파이널라운드 일정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프로축구연맹은 26일 오전 10월30일부터 12월4일까지 열리는 파이널라운드 A, B일정을 발표했다.

    정규리그를 9위로 마쳐 파이너라운드를 B그룹에서 치르는 서울은 30일 오후 2시 인천 유나이티드 원정경기를 시작으로 11월 3일 오후 7시 광주 FC(원정), 7일 오후 7시 성남 FC(홈, *잠실), 28일 오후 4시30분 강원 FC(홈, *잠실), 12월 4일 오후 3시 포항 스틸러스(원정)전을 줄줄이 상대하는 일정을 소화한다.

    연맹이 일정을 발표하기 하루 전인 지난 25일, 서울이 오는 30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인천을 상대할 수 있다는 설이 축구계에 돌았다. 10월 30일은 전 서울 수비수인 故 김남춘 선수 사망 1주기다. 김남춘 사망 하루 뒤인 2020년 10월 31일 서울과 인천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무거운 추모 분위기 속에서 경기를 치렀다. 헌데 1대0 승리를 거둔 인천의 김도혁이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원정팬이 입장할 수 없는 원정 서포터석을 향해 손뼉을 치고, 인천팬으로 추정되는 무리가 화답하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었다. 비판에 직면한 김도혁은 SNS를 통해 사과했다.

    이런 가운데 서울과 인천이 김남춘 사망 1주기에 만난 것이다. 박주영은 “일정이 참 아쉽다…. 물론 관심밖의 일이라면 모를 수도 있고 세세하게 알아보고 일정을 짤 수가 없을수도 있다는 걸 이해한다”고 전제하면서 “그럼에도 우리에겐 아픈 날이다. 일정만 봐도 마음이 아프다”고 개인 SNS에 토로했다. 해시태그로 ‘배려’를 달았다. 일정이 어느 팀과의 맞대결을 일컫는지, 무엇 때문에 가슴이 아픈지는 구체적으로 표현하지는 않았다. 서울팬들은 이 게시글을 찾아와 “너무 속상한 일정표다” “화나고 속상하다”고 덧글을 달았다.

    연맹은 각팀의 홈, 원정 일정 배분의 균형성을 고려해 일정을 짰다고 밝혔다.
    윤진만 기자 [email protected]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

    윤진만 기자입니다. 재미와 의미를 담겠습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