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셀로나 영웅 김미정 교수, 유도 여자대표팀 감독 선임(종합)

게시판 스포츠 뉴스 바르셀로나 영웅 김미정 교수, 유도 여자대표팀 감독 선임(종합)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2664
    adminadmin
    키 마스터

    유도 역사상 첫 여자 감독…”여자 유도 부활에 온 힘 쏟겠다”
    남자 유도대표팀엔 아시안게임 2연패 한 황희태 감독 선임


    김미정 신임 여자유도대표팀 감독
    김미정 신임 여자유도대표팀 감독은 최근 강도 높은 훈련을 소화하며 현역 선수 못지않은 근육질의 몸을 만들었다. 사진은 보디 프로필 촬영을 하는 김미정 감독. [김미정 감독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최초 여자유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김미정(50) 용인대 교수가 여성 지도자로는 처음으로 여자 유도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됐다.

    대한유도회 관계자는 10일 “김미정 감독이 도쿄하계올림픽을 마친 뒤 진행한 대표팀 지도자 채용 과정을 통해 여자 대표팀 지휘봉을 잡게 됐다”며 “김 감독은 9일 오후 대한체육회 승인을 받았으며, 23일 진천선수촌에서 진행하는 입촌 첫 훈련부터 선수들을 지휘하게 된다”고 전했다.

    김 감독은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2024년 파리올림픽까지 여자 유도 대표팀을 이끌게 된다.


    바르셀로나 올림픽 유도 금메달 김미정
    제25회 바르셀로나 올림픽 유도 여자 72kg급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정 선수[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 유도 역사상 여성 지도자가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미정 감독은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여자 72㎏급에서 한국 여자 유도 선수로는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스타 출신 지도자다.

    김 감독은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뒤 은퇴했고, 이후 대한유도회 심판위원,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대표팀 코치 등을 역임했다.

    김미정 감독은 이날 연합뉴스 통화에서 “여성 지도자로서 대표팀을 처음 맡게 돼 영광스럽고 부담이 된다”며 “현재 한국 여자 유도가 매우 어려운데, 부활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최근 직접 강도 높은 훈련을 소화하며 현역 선수 못지않은 근육질의 몸을 만들기도 했다.

    김 감독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비대면 수업이 많아졌다”며 “이에 제자들과 선수들에게 자극을 주기 위해 직접 몸 관리를 하고 보디 프로필 사진을 찍었다”고 설명했다.


    황희태 남자 유도대표팀 신임 감독
    [대한유도회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남자 대표팀 감독엔 황희태 KH그룹 필룩스 감독이 선임됐다.

    황희태 감독은 2006 도하 아시안게임,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유도 90㎏급을 2연패하고 은퇴 후엔 여자 유도 대표팀 코치 등을 역임했다.

    황 감독은 2015년 무도 특별채용을 통해 경찰관으로 임용돼 공무원 생활을 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연합뉴스


    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연합뉴스 김경윤 기자입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