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많이 불고 비도 오고…공만 뜨면 불안, 류현진 할만큼 했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바람 많이 불고 비도 오고…공만 뜨면 불안, 류현진 할만큼 했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2760
    adminadmin
    키 마스터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공만 뜨면 불안했다. 최악의 날씨였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은 할 만큼 했다.

    류현진은 29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클리블랜드주 오하이오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5이닝 4피안타 6탈삼진 2볼넷 2실점으로 5승 요건을 갖췄다.

    현장 날씨가 야구하기에 최악이었다. 경기 시작 1~2시간 전까지 비가 내렸고, 바람도 강하게 불었다. 중계방송 화면에 선수들의 유니폼이 바람에 심하게 펄럭이는 모습이 잡혔다. 심지어 3회부터는 다시 비가 내렸다.

    류현진은 1회에만 볼넷 2개를 내줬다. 이날 전까지 9경기서 6개만 내줬고, 경기당 0개 혹은 1개였다. 구심의 스트라이크 존도 넓지 않은데다 바람이 불어 제구가 쉽지 않았다. 결국 1사 만루서 에디 로사리오에게 2타점 선제 중전적시타를 맞았다. 특히 체인지업이 가운데로 들어가는 등 원활하지 않았다.

    그래도 류현진은 2회부터 영점을 잡고 제 모습을 보여줬다. 반면 경험이 많지 않은 클리블랜드 선발투수 일라이 모건은 2회 2실점하더니 3회 4실점하며 와르르 무너졌다. 제구가 되지 않아 공이 뜨면서 토론토 타자들에게 난타 당했다.

    외야수들도 수비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비가 내리고 바람이 불면서 낙구지점 포착이 쉽지 않았다. 류현진으로선 되도록 삼진이나 내야 땅볼을 유도해야 하는 상황. 그래도 3회 우익수 테오스카 에르난데스, 4회 중견수 랜달 그리칙의 호수비가 잇따라 나왔다. 반면 클리블랜드 외야수들은 토론토 타자들의 외야 뜬공을 잇따라 놓치며 장타를 만들어줬다.

    류현진은 1회에만 32개의 공을 던졌으나 기어코 5이닝을 채웠다. 투구수는 91개, 토론토 타선이 터지면서 경기가 길어졌고, 날씨가 좋지 않은 상황서 류현진이 긴 이닝을 소화하는 건 어려웠다. 토론토도 선수보호 측면에서, 9점 리드서 에이스를 굳이 6회에 마운드에 올릴 이유는 없었다. 류현진은 할 만큼 했다. 평균자책점이 2.53서 2.62로 올랐지만, 어쩔 수 없었다.

    [류현진.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email protected])

    ▶ 연예인이 입은 이 옷 어디꺼? HAN컬렉션

    – ⓒ마이데일리(http://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마이데일리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