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속터진다 솔샤르, 사임 거부…오히려 공로 인정 못받아 분개

게시판 스포츠 뉴스 맨유 속터진다 솔샤르, 사임 거부…오히려 공로 인정 못받아 분개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3292
    adminadmin
    키 마스터


    [골닷컴] 강동훈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올레 군나르 솔샤르(48·노르웨이) 감독이 떠날 생각이 없다. 오히려 그동안 해온 업적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지 못해 분개하고 있다.

    솔샤르 감독은 올 시즌 초반부터 성적 부진을 이유로 경질 위기에 놓였다. 구단이 적극적인 투자를 앞세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 라파엘 바란(28), 제이든 산초(21)를 영입해줬으나 성적은 처참하다.

    맨유는 개막 이후 공식전 16경기를 치르는 동안 7승 3무 6패로 승률이 5할이 채 되지 않는다. 특히 객관전 전력에서 압도적 우위였는데도 영보이스에 패했고, 라이벌 리버풀과 맨체스터 시티에 처참하게 무너지며 체면을 구겼다.

    결국 최근 솔샤르 감독은 거센 비판에 시달렸다. 축구계 인사들은 솔샤르 감독의 지도력과 용병술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경질을 제기했다. 선수단 일부와 맨유 팬들 역시 인내심에 한계에 다다르면서 불만을 드러냈고 사임을 요구하는 중이다.

    그러나 최근 영국 ‘스카이스포츠’ 보도에 따르면 맨유 보드진은 솔샤르 감독을 해임할 생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전히 솔샤르 감독을 믿고 있으며 11월 A매치 이후로도 계속 지휘봉을 맡길 계획이라고 전해졌다. 하지만 최근 기류가 바뀌었다. 현지 일부 매체들은 맨유가 지네딘 지단(49·프랑스) 감독 선임을 고려하고 있다며 감독 교체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특히 지단 감독이 호날두, 바란과 재회하는 것을 원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서 솔샤르 감독이 올해 안으로 경질될 것이라는 추측이 곳곳에서 나왔다. 하지만 솔샤르 감독은 맨유를 당장 떠날 생각이 없는 상태로 보인다. 영국 매체 ‘메트로’는 18일(한국시간) “솔샤르 감독은 올드 트래포드를 떠나는 것을 거부하고 있다. 현재 그는 이번 시즌 부진한 성적으로만 평가받는 데 분개하고 있다. 그동안 맨유에서 해온 업적과 성공에 대해 더 많은 공로를 인정받지 못한 것에 대해 화가 나있다”고 보도했다.

    사진 = Getty Images

    기사제공 골닷컴


    골닷컴
    강동훈 기자

    축구팬들에게 생생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