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3⅔이닝 무실점→엉덩이 통증 강판…불펜 무실점 1-0 신승 [TOR 리뷰]

게시판 스포츠 뉴스 류현진, 3⅔이닝 무실점→엉덩이 통증 강판…불펜 무실점 1-0 신승 [TOR 리뷰]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8851
    adminadmin
    키 마스터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조형래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순항을 이어가다가 부상으로 조기 강판을 당했다. 하지만 연패에 빠지지 않고

    류현진의 토론토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에서 1-0 신승을 거뒀다. 시즌 10승11패를 마크했고 탬파베이 원정 3연전을 2승1패 위닝시리즈로 장식했다.

    승리를 거뒀지만 토론토는 마냥 웃을 수 없었다. 에이스 류현진이 선발 등판해 순항을 펼쳤지만 4회 2사 후 경미한 우측 엉덩이 통증으로 조기 강판을 당했다. 3⅔이닝 3피안타 1볼넷 5탈삼진 무실점의 성적. 투구수는 62구, 스트라이크는 43개였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60으로 내려갔지만 2승 도전은 물건너 갔고 향후 등판 역시 장담할 수 없게 됐다.

    팀은 류현진이 내려가며 악재를 맞이하는 듯 했다. 그러나 급히 등판한 팀 메이자(⅓이닝 무실점)를 시작으로 타일러 챗우드(1이닝 무실점)- 라이언 보루키(1⅔이닝 무실점)-데이빗 펠프스(1이닝 무실점)-라파엘 돌리스(1⅓이닝 무실점)가 남은 이닝들을 틀어 막았고 뽑아낸 1점을 지켜내면서 승리를 챙겼다.

    류현진은 1회 삼자범퇴 이닝을 기록한 뒤 4회까지 매 이닝 주자를 출루시켰다. 하지만 절묘한 커맨드와 구종 조합으로 위기를 극복했다. 5개의 탈삼진이 따라왔다. 그러나 4회 2사 후 마누엘 마고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한 뒤 벤치를 향해 손짓했고 결국 마운드를 자진해서 내려왔다.

    토론토 타선은 탬파베이의 루이스 파티노, 조쉬 플레밍의 오프너 전략에 꽁꽁 틀어막혔다. 1회 선두타자 카반 비지오가 볼넷으로 걸어나간 뒤 4회까지 노히터를 당했다.

    그러나 5회초 선두타자 마커스 세미엔이 우전 안타로 출루해 기회를 만들었다. 이후 루르데스 구리엘의 3루수 방면 기습번트 안타로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조 패닉이 1루수 땅볼로 물러나 1사 1,3루 기회를 잡았고 산티아고 에스피날의 중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후 비지오의 볼넷으로 2사 만루 기회를 이어갔지만 보 비솃의 삼진으로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그러나 불펜진의 역투와 함께 호수비들이 곁들여지면서 승리를 챙겼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