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패스트볼, 90마일대 후반 같아 외신들의 극찬

게시판 스포츠 뉴스 류현진 패스트볼, 90마일대 후반 같아 외신들의 극찬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827
    adminadmin
    키 마스터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류현진(34)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개막전 승리에 발판을 놓았다. 외신들도 에이스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류현진은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브롱스 양키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21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5⅓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2-2 동점에서 교체돼 승패는 기록하지 않았지만 메이저리그 최고 몸값 투수 게릿 콜(양키스)와 선발 맞대결에서 대등한 승부를 벌여 토론토의 연장 10회 3-2 승리에 발판을 마련했다.

    경기 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토론토 마운드에는 류현진이 있었다. 에이스 위상뿐만 아니라 부상 이슈로 상급 선발이 부족한 팀 구성상 토론토의 가장 중요한 선수임에 틀림없다. 올 시즌 토론토의 포스트시즌 희망의 열쇠가 될 것이다’며 팀 내 비중을 강조했다.

    이어 ‘(2회) 게리 산체스에게 홈런을 맞았지만 류현진은 패스트볼과 체인지업을 능수능란하게 던지며 양키스 타자들의 밸런스를 무너뜨렸다. 1회 애런 저지에게 체인지업을 보여준 뒤 91.1마일 포심 패스트볼로 삼진을 잡았다. 저지가 스윙을 시작할 때 류현진의 패스트볼은 포수 대니 잰슨의 미트에 거의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저지를 상대로 2구째 80마일 체인지업으로 헛스윙을 유도한 류현진은 풀카운트에서 6구째 결정구로 91.9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택했다. 생각지도 못한 공이 몸쪽 꽉 차게 들어오자 저지도 어정쩡한 스윙으로 삼진을 당했다. 완벽한 제구와 허를 찌른 볼 배합이 빛났다.

    MLB.com은 ‘류현진은 다음 타자 애런 힉스에게도 비슷한 접근법을 가져갔다. 체인지업으로 힉스의 배트 속도를 늦춘 뒤 90마일대 초반 패스트볼을 마치 90마일대 후반처럼 보이게 했다’며 탁월한 완급 조절을 칭찬했다. 힉스 상대로 류현진은 3구째 74.6마일 느린 커브가 볼이 되긴 했지만 시선을 흔든 뒤 4구째 81.2마일 체인지업으로 스트라이크를 잡았고, 5구째 한가운데 90.9마일 포심 패스트볼로 헛스윙을 뺏어냈다.

    캐나다 매체 ‘토론토선도’도 ‘류현진의 견고한 출발이 토론토 승리의 발판이 됐다’며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탑4 후보들이 대조적인 스타일로 뛰어난 투구를 펼쳤다. 콜의 힘에 류현진은 정교한 기교로 맞섰다. 류현진에겐 2회 산체스에게 맞은 투런 홈런, 콜에겐 6회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에게 맞은 솔로 홈런이 유일한 흠이었다’고 평가했다. 콜도 류현진과 같은 5⅓이닝을 던지며 5피안타(1피홈런) 2볼넷 8탈삼진 2실점으로 승패 없이 물러났다. /[email protected]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OSEN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