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즌 5승 보인다…클리블랜드전 악천후 속 5이닝 2실점 호투

게시판 스포츠 뉴스 류현진, 시즌 5승 보인다…클리블랜드전 악천후 속 5이닝 2실점 호투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2738
    adminadmin
    키 마스터


    BBA-SPO-TORONTO-BLUE-JAYS-V-CLEVELAND-INDIANS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강한 바람이 불고 비가 내리는 악천후 속에서도 호투를 펼쳐 시즌 5승 조건을 충족했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2021 메이저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 5이닝 4피안타 6탈삼진 2볼넷 2실점을 기록했다.

    11-2로 팀이 앞선 상황에서 5회까지 마운드를 책임진 류현진은 토론토의 승리로 경기가 끝나면 시즌 5번째 승리(2패)를 챙기게 된다.

    강한 바람이 부는 추운 날씨 탓인지 류현진은 1회 고전했다. 류현진은 선두 타자 세자르 에르난데스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다. 후속 타자 아메드 로사리오를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위기는 끝나지 않았다.

    클리블랜드 3번 타자 호세 라미레스에게 안타를 허용한 류현진은 해롤드 라미레즈에게 볼넷을 내줘 1사 만루 위기를 맞았다. 계속해서 제구가 불안한 류현진은 에디 로사리오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2실점을 했다. 류현진은 오언 밀러를 삼진, 장유쳉을 1루수 파울 뜬공을 잡아내며 더 이상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토론토 타선이 2회초 2점을 뽑아내면서 동점을 만들자 류현진은 안정감을 찾았다. 2회 첫 타자인 오스틴 헤지스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낸 뒤 에르난데스와 로사리오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류현진이 안정감을 찾자 토론토는 3회초 공격에서 역전에 성공했다. 랜달 그리척과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이 연속 2루타로 2득점을 올린 토론토는 조 패닉의 투런 홈런으로 6-2까지 달아났다.

    리드를 안고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첫 타자 라미레스를 우익수 뜬공을 잡아냈다. 이어 라미레즈에게 내야 안타를 내줬지만 이후 로사리오, 밀러를 각각 유격수 땅볼, 3루 땅볼을 유도, 3회도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4회에도 류현진은 안정적이었다. 네일러를 중견수 뜬공으로 아웃 처리하고 장유쳉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헤지스까지 중견수 뜬공을 잡아내며 삼자범퇴로 4회를 마쳤다.

    류현진은 5회 에르난데스를 2루수 직선타로 잡아내고 로사리오를 우익수 뜬공을 아웃시켰다. 이어 라미레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날 자신의 경기를 마무리했다.

    [email protected]

    ▶ 네이버 메인에서 [뉴스1] 구독하기!
    ▶ 뉴스1&BBC 한글 뉴스 ▶ 뉴스1 공채12기 수습기자 모집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뉴스1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