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공이 치기 더 어렵다 콜-글래스노우-비버-지올리토와 비교해보니

게시판 스포츠 뉴스 류현진 공이 치기 더 어렵다 콜-글래스노우-비버-지올리토와 비교해보니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6974
    adminadmin
    키 마스터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14일(한국시각)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서 7회 교체된 뒤 더그아웃으로 들어와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찰리 몬토요 감독은 14일(한국시각) 뉴욕 양키스에 7대3으로 승리한 뒤 가진 현지 인터뷰에서 류현진에 대해 “그는 엄청났다. 여태까지 본 최고의 류현진이었다. 스트라이크존 구석구석을 요리했고 모든 구종이 타자들의 밸런스를 무너뜨렸다. 벤치에서도 그가 다음 무슨 공을 던질 지 알 수 없었다. 몸쪽 커터, 바깥쪽 체인지업. 대단했다”며 극찬을 쏟아냈다.

    2013년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류현진을 이처럼 구체적으로 칭찬한 감독도 없었다. 류현진을 메이저리그 정상급 투수 반열에 올려놓은 송곳 제구력과 예측불허의 볼배합을 강조한 것이다. ‘최고의 류현진이었다(he was vintage Ryu)’는 표현이 찬사의 절정을 이룬다.

    류현진이 본격적인 사이영상 도전에 나섰다. 이날 류현진은 6⅔이닝 4안타 7탈삼진 1실점(비자책)의 호투로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올시즌 성적은 3경기에서 19이닝을 던져 1승1패, 평균자책점 1.89, 19탈삼진.

    류현진이 올해 사이영상을 노린다면 몬토요 감독이 칭찬한대로 안정된 제구와 다채로운 볼배합을 무기로 실점을 최소화하며 평균자책점 부문서 두각을 나타내는 수밖에 없다. 100마일에 이르는 빠른 공을 던지지도, 폭발적인 탈삼진을 자랑하는 투수도 아니기 때문이다. 사이영상 투표권을 지닌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기자들은 평균자책점이 비슷하다면 탈삼진과 투구이닝에 큰 점수를 준다.

    BBWAA의 이런 성향은 2019년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극명하게 드러났다. 그해 류현진은 14승5패에 평균자책점 2.32로 이 부문 1위를 차지했음에도 사이영상 투표에서 뉴욕 메츠 제이콥 디그롬에 밀렸다. 기자단 30명 중 29명이 디그롬에게 1위표를 줬다. 디그롬은 11승8패, 평균자책점 2.43으로 승수와 평균자책점서 류현진에 뒤졌지만, 탈삼진(255개)과 투구이닝(204)이 압도적이었다.

    올시즌 다른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후보들도 대부분 순조롭게 스타트를 끊었다. 뉴욕 양키스 게릿 콜(3경기 18⅓이닝, 2승, 1.47, 29탈삼진), 탬파베이 레이스 타일러 글래스노우(3경기 19⅔이닝, 1승, 0.46, 20탈삼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셰인 비버(3경기 21⅓이닝, 1승1패, 2.11, 35탈삼진), 시카고 화이트삭스 루카스 지올리토(3경기 17⅔이닝, 1승, 2.55, 26탈삼진) 등이 사이영상 레이스를 본격 시작했다.

    이들에 대한 류현진의 경쟁력은 역시 정교한 제구를 바탕으로 한 항목들이다. 메이저리그 통계 사이트 ‘베이스볼서번트’ 자료를 들여다 봤다.

    이번 시즌 류현진의 직구 평균 구속은 90.2마일로 콜(97마일), 글래스노우(97.3마일), 비버(93마일), 지올리토(93,4마일)에 한참 뒤지지만, 타구 속도와 잘맞은 타구 비율은 이들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류현진이 내준 타구의 평균 속도는 86.3마일, 95마일 이상의 속도를 나타낸 잘맞은 타구 비율은 32.7%다. 두 수치가 콜(92.8마일, 44.7%), 글래스노우(87마일, 36.1%), 비버(89.8마일, 37.5%), 지올리토(87.9마일, 35.1%)보다 좋다. 타자 입장에서 류현진의 공을 스윗스팟, 즉 배트 중심에 정확히 맞히기 힘들다는 뜻이다.

    타구속도와 발사각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 타구, 즉 배럴(barrels) 비율은 콜 1.4%, 글래스노우 1.5%, 류현진 2.7%, 비버(3.6%), 지올리토 4.4%다. 류현진은 분석 대상 투수 117명 중 이 부문 30위로 상위권에 포함됐다. 직구와 커터, 체인지업, 커브를 모두 능수능란하게 던지는 류현진의 코너워크와 다채로운 볼배합에 타자들이 배팅 타이밍을 좀처럼 맞추기 힘든 때문으로 풀이된다.

    류현진이 사이영상을 받기 위해선 첫째도 제구, 둘째도 제구다.
    노재형 기자 [email protected]


    뉴욕 양키스 애런 힉스가 2회초 류현진의 79마일 체인지업에 헛스윙 삼진을 당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