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의 뛰어난 투구가 팀승리 발판” 현지매체 호평

게시판 스포츠 뉴스 “류현진의 뛰어난 투구가 팀승리 발판” 현지매체 호평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815
    adminadmin
    키 마스터


    류현진(토론토)이 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2021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힘차게 투구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2021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호투한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투구에 대해 현지 매체의 호평이 이어졌다.

    류현진은 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4피안타(1홈런) 2실점 1볼넷 5탈삼진을 기록했다. 팀이 2-2로 맞선 6회말 1사 1루에서 타일러 챗우드와 교체, 마운드를 내려오며 승패를 기록하지 못한 채 시즌 첫 등판을 마쳤다.

    토론토는 류현진의 호투를 발판으로 연장 접전 끝에 3-2로 승리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공식 홈페이지는 경기 후 토론토의 개막전 승리 소식을 전하며 류현진의 호투에 찬사를 보냈다.

    홈페이지는 “류현진은 직구와 체인지업을 적절히 활용, 양키스 타자들의 타격 밸런스를 흩뜨려 놓았다”고 언급했다.

    홈페이지는 특히 “류현진은 올 시즌 토론토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있어 중요한 키를 쥐고 있다”며 “게리 산체스가 투런 홈런을 때려내긴 했지만 류현진이 이날 경기 초반 보여준 투구 내용은 큰 것 한방만이 승리를 위한 유일한 방법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줬다”고 전했다.

    토론토 지역지 ‘토론토 선’도 류현진의 호투를 승리의 밑거름이었다고 평가했다.

    매체는 “토론토의 승리는 5⅓이닝 동안 단 2점만 내준 좌완 류현진의 탄탄한 출발에서 비롯됐다”며 “지난 시즌에는 이 팀의 눈에 띄는 약점이었던 수비에서 견고함을 보여줬던 것도 이날 승리의 원동력이었다”고 평가했다.

    동아닷컴 고영준 기자 [email protected]

    ▶ 연예현장 진짜 이야기 / 스타들의 아찔한 순간
    ▶ 나의 아이돌을 픽♥ 해주세요. / 이번 주는 누가 1위?

    – Copyrights ⓒ 스포츠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스포츠동아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