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쿠-즐라탄, ‘맞짱’ 후 벌금→자선 단체 기부 ‘훈훈하네’

게시판 스포츠 뉴스 루카쿠-즐라탄, ‘맞짱’ 후 벌금→자선 단체 기부 ‘훈훈하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847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로멜루 루카쿠(인터밀란)와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AC밀란)가 시원하게 한 판 붙고 자선 단체에 기부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연출됐다.

    둘은 1월 27일 이탈리아 밀라노 주세페 메아차서 열린 2020/2021 코파이탈리아 8강(인터밀란 2-1 승)에서 언쟁과 몸싸움을 벌였다. 전반 막판 루카쿠가 알레시오 로마뇰리에게 반칙을 당했고, 이 과정에서 양 팀 선수들이 신경전을 벌였다. 이때 즐라탄이 루카쿠에게 “가서 부두나 해라, 작은 당나귀야”라고 도발했다.

    ‘부두(voodoo)’라는 단어에 루카쿠가 폭발했다. 부두는 아이티와 미국 흑인 사이에서 퍼진 민간신앙으로, 루카쿠에게 민감한 단어다. 2017년 여름 에버턴을 떠난 이유는 부두의 메시지 탓이라고 밝힌 파하드 모시리 구단주의 발언 때문이다. 모시리 구단주는 당시 루카쿠의 모친이 부두 메시지를 전했다고 주장했다. 즐라탄 발언에 흥분한 루카쿠는 “내 엄마에 대해 이야기를 해줄까? 너와 네 와이프 모두 엿이나 먹어라!”라고 응수했다.

    주심이 두 선수에게 경고를 꺼내며 수습하려 했지만 소용없었다. 루카쿠는 “일단 경기장 밖으로 나와서 보자”라고 선전포고하자, 이브라히모비치는 “그래, 너의 엄마한테 전화할게”라고 맞받아쳤다. 루카쿠가 즐라탄에게 달려들었고, 동료들이 만류하면서 더 큰 일이 생기지 않았다.

    꽤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이탈리아 내에서 두 골잡이의 격돌은 여전히 이슈다. 이제 어느 정도 정리된 모양새다. 2일 축구 매체 비사커, 골닷컴 등 다수 언론은 밀라노 더비에서 충돌 후 나온 루카쿠와 즐라탄의 벌금이 자선 단체에 기부된다. 인터밀란과 AC밀란이 공식 성명을 냈다고 전했다.

    이탈리아축구연맹(FIGC)가 조사할 만큼 큰 사안이었다. 둘의 출동 과정에서 즐라탄의 인종차별 의심 제보가 들어왔지만 무혐의로 끝났다. 벌금의 구체적인 액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뜻밖에 기부로 선행하며 훈훈하게 막 내렸다.

    취재문의 [email protected]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탈코리아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