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에서 온 포수까지 홈런 가동, 우승팀 화력 심상치 않다 [오!쎈 수원]

게시판 스포츠 뉴스 롯데에서 온 포수까지 홈런 가동, 우승팀 화력 심상치 않다 [오!쎈 수원]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5563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수원,박준형 기자]4회말 KT 김준태가 솔로홈런을 날린뒤 이강철 감독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22.03.15 / [email protected]

    [OSEN=수원, 이후광 기자] 지난해 팀 홈런이 7위에 그친 KT 위즈가 장타 군단으로 변모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KT는 15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KBO 시범경기 두산과의 홈경기에서 7-3으로 승리하며 2경기만에 시범경기 첫 승을 신고했다.

    타선의 화력이 돋보인 한판이었다. 백미는 0-2로 뒤진 3회말이었다. 선두 오윤석이 3루수 실책, 김준태가 볼넷으로 무사 1, 2루 찬스를 만든 상황. 이후 1사 1, 3루서 조용호가 추격의 1타점 적시타를 날린 뒤 장성우의 안타로 만루가 이어진 가운데 3루주자 김준태가 투수 실책을 틈 타 동점 득점을 올렸다.

    계속된 만루에서 등장한 타자는 제2의 멜 로하스 주니어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헨리 라모스. 2회 첫 타석에서 우전안타로 몸을 푼 그는 두산 좌완 최승용을 만나 짜릿한 좌월 역전 만루포를 쏘아 올리며 기대에 부응했다. 초구 가운데로 몰린 커브(114km)를 놓치지 않고 KBO리그 데뷔 첫 홈런으로 연결했다. 비거리는 110m.

    KT의 홈런쇼는 계속됐다. 다음 주인공은 작년 트레이드를 통해 롯데에서 KT로 둥지를 옮긴 포수 김준태였다. 4회 선두로 등장해 2B-1S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박신지의 몸쪽 직구(142km)를 잡아당겨 달아나는 우월 솔로홈런으로 연결했다. 승부의 쐐기를 박는 한방이었다.

    KT는 MVP 로하스가 떠난 지난해 장타 기근에 시달렸다. 2020년과 비교해 팀 홈런이 전체 2위(163개)에서 7위(106개)로 떨어졌고, 팀 장타율도 2위(.436)에서 6위(.381)로 하락했다. 중요한 순간 한방이 나오지 않으며 힘겨운 10월을 보내야했고, 이는 곧 KBO 사상 최초의 타이브레이커를 성사시킨 빌미가 됐다.

    그러나 올해는 다를 전망이다. KBO리그를 대표하는 4번타자 박병호와 과거 로하스와 비슷한 유형의 라모스가 합류하며 타선의 무게감이 확 달라졌다. 이 감독은 경기 전 강백호-박병호-라모스로 이어지는 새 중심타선을 향한 기대감을 드러냈는데 이날 곧바로 라모스가 홈런을 쳤고, 예상치 못했던 김준태까지 손맛을 봤다.

    박병호는 이날 컨디션 문제로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향후 박병호가 4번에서 중심을 잡을 경우 화력은 더욱 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OSEN
    이후광 기자

    OSEN 스포츠1국 이후광 기자입니다. 스포츠계에 후광을 비추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