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시드는 똑같이 4개였는데… 전원 진출 LCK, 반타작 LPL

게시판 스포츠 뉴스 [롤드컵] 시드는 똑같이 4개였는데… 전원 진출 LCK, 반타작 LPL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0257
    adminadmin
    키 마스터


    19일(한국 시각 기준) 젠지와 매드 라이온즈의 대결을 마지막으로 2021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경기가 모두 종료됐다. LCK는 4개 팀 전원이 8강 진출에 성공한 가운데, LPL은 단 2개 팀만 8강에 오르며 반타작에 그쳤다.

    가장 먼저 종료된 A조의 경우 담원 기아의 8강 진출은 따놓은 당상이었다. 그러나 펀플러스 피닉스의 탈락은 쉽게 예상하기 어려웠다. 펀플러스 피닉스는 실전을 치르기 직전까지 우승 후보로 꼽혔으나 실상은 크게 달랐다. ‘너구리-도인비’의 파괴력은 예전 같지 않았고, ‘린웨이샹’은 건강 이상이 의심될 정도로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결국, 펀플러스 피닉스는 2승 5패로 A조 꼴찌가 되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B조는 T1과 EDG의 8강 진출이 너무나 유력했고, 실제로 그렇게 끝났다. 다만 2R에서 T1이 3승 0패, EDG가 1승 2패를 추가하며 T1이 1위 결정전 없이 1위에 오르는 작은 이변이 나왔다. 1R에서 잔혹하리만치 냉정한 운영 능력을 선보였던 EDG는 결코 무적이 아니었고, 상대의 전략과 상황에 따라 흔들리고 무너지는 인간미 가득한 팀이란 사실이 증명됐다.

    C조에선 한화생명e스포츠가 8강에 안전하게 안착하며 팬들의 우려를 불식했다. 1R에선 1승 2패로 아쉬움을 남겼으나, 2R에서 3승을 추가한 결과였다. 일등공신은 어김없이 ‘쵸비’ 정지훈으로, 모든 경기서 상대 미드 라이너를 압도하며 한화생명e스포츠의 8강행을 견인했다. C조 최강 팀으로 여겨진 RNG의 경우 프나틱과 한화생명e스포츠에게 한 번씩 패했다. ‘샤오후’가 활약하지 못하면 힘이 상당히 빠지고, ‘크라인’의 전반적인 기량이 떨어진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다만 잘 성장한 ‘갈라’의 캐리력은 꽤나 매서웠다.


    롤드컵 최초로 4자 동률이 나온 D조에서 젠지는 생존, LNG e스포츠는 탈락했다. 8강 진출 팀을 가리는 타이브레이커에서 젠지는 운영을 통해 팀 리퀴드를 서서히 무너뜨렸고, LNG e스포츠는 강한 상체를 앞세워 매드 라이온즈를 압박했으나 장기전 끝에 역전패를 당했다. 젠지는 매드 라이온즈의 1위 결정전에서 진땀승을 거두며 우여곡절 끝에 D조 1위에 올랐다.

    한편, 8강에선 RNG-EDG의 LPL 내전이 성사되며 결승에서의 LPL 내전 연출이 아예 불가능해졌다. LCK의 경우 T1과 한화생명e스포츠가 8강에서 만나지만, 담원 기아가 8강서 승리 시 LCK 1개 팀은 무조건 결승에 오르게 됐다. 여기에 더해 젠지가 만약 결승에 오른다면 2017년 이후 무려 4년 만에 결승에서 LCK 대 LCK의 대결이 펼쳐지게 된다.

    ■ 2021 LoL 월드 챔피언십 8강 대진

    기사제공 인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