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무너진 ‘젠지 클래식’… 젠지, LNG에 덜미 잡히며 2패

게시판 스포츠 뉴스 [롤드컵] 무너진 ‘젠지 클래식’… 젠지, LNG에 덜미 잡히며 2패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0138
    adminadmin
    키 마스터


    라이엇 게임즈 제공.

    [OSEN=임재형 기자] 역시 ‘죽음의 조’ 다운 결과였다. 젠지가 LNG에 패배하면서 D조는 절대 강자가 없는 혼돈에 빠졌다.

    젠지는 18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 A홀에서 열린 ‘2021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7일차 D조 LNG전서 패배했다. 탑 라인 격차를 막지 못하면서 2패(3승)째를 기록했다.

    4분 경 젠지는 ‘버돌’ 노태윤의 이렐리아가 어려움을 겪으면서 주도권을 크게 내줬다. ‘아러’의 피오라는 초반부터 대놓고 노태윤의 이렐리아를 압박해 탑 격차를 상당히 냈다. 다이브 플레이로 균형을 무너뜨린 LNG는 이어진 젠지의 갱킹까지 간단하게 막고 이렐리아의 성장 발판을 완전히 없앴다.

    탑 라인 균열을 낸 LNG는 이를 바탕으로 스노우볼을 거칠게 굴리면서 젠지를 완벽하게 무너뜨렸다. 겨우 짜낸 노림수가 막힌 젠지는 17분 전에 탑 라인 억제기 포탑을 내줬다. 19분 잘 성장한 ‘룰러’ 박재혁의 아펠리오스를 바탕으로 반격을 시도했으나 흐름에는 큰 지장이 없었다.

    LNG는 무난하게 스노우볼을 굴려 ‘대지 드래곤의 영혼’을 확보하고 승기를 잡았다. 젠지는 30분 경 박재혁의 아펠리오스가 활약하면서 가능성을 보이기도 했다. ‘내셔 남작 버프’ 획득으로 희망을 살렸다. 하지만 이미 벌어진 골드 격차를 줄이지 못했다. 결국 젠지는 아군 진영 안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패배하면서 무너지는 넥서스를 바라볼 수 밖에 없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OSEN
    임재형 기자

    Esse quam videri.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