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하스와 또 다르다 넝쿨째 굴러온 복덩이… 홈런왕의 한마디, 벤치를 움직였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로하스와 또 다르다 넝쿨째 굴러온 복덩이… 홈런왕의 한마디, 벤치를 움직였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1665
    adminadmin
    키 마스터


    2022 KBO리그 KT 위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2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렸다. 6회초 KT 박병호가 좌월 동점 솔로홈런을 치고 있다. 대구=허상욱 기자[email protected]/2022.05.20/
    [대구=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웃을 일 많지 않은 타선. 하지만 KT 이강철 감독을 웃게 하는 타자가 있다. FA 이적생 박병호(36)다.

    시즌 초임에도 이미 기대치를 거의 다 채웠다. 벌써 홈런 14개. 띄엄 띄엄 쳐도 지난해 20개는 훌쩍 넘는다.

    시즌 전부터 “지난해 키움 때 만큼만 해주면 된다”고 부담을 덜어준 이강철 감독과 궁합이 딱이다. 이 감독은 “박병호는 프라이드가 있는 선수”라며 “자신의 역량을 스스로 발휘할 수 있도록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려 한다”고 설명했다.

    연신 무서운 페이스로 연신 담장을 넘기고 있다.

    키움 시절이던 지난해 박병호는 0.227의 타율에 20홈런을 기록했다. 이 기록을 넘는 건 시간 문제다.


    2022 KBO리그 kt위즈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KT 8회초 선두타자 박병호가 좌중월 솔로 홈런을 치고 이강철 감독의 환영을 받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email protected]/2022.05.06/

    2022 KBO리그 kt위즈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KT 박병호가 6회초 무사 1루에서 좌중월 투런 홈런을 치고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email protected]/2022.05.06/
    수치가 문제가 아니다. 질적으로 다르다. 영양가 만점의 홈런포만 쏘아올리며 타선에 힘을 싣고 있다.

    강백호와 헨리 라모스가 불의의 부상으로 빠진 상황. 박병호가 없었다면 어쩔 뻔 했을까 가슴을 쓸어내리는 포인트다.

    이강철 감독은 “박병호는 로하스와는 또 다르다. 거의 영양가 있는 결정적인 홈런을 날린다. 지금 38타점인가 했는데 거의 대부분 결정적인 순간에 나왔다”고 극찬했다.

    박병호는 지난 20일 대구 삼성전에서도 0-1로 뒤지던 삼성 에이스 뷰캐넌을 상대로 6회 동점홈런을 날리며 5대1 역전승의 주춧돌을 놓았다. 체인지업을 몸에 딱 붙여놓고 제대로 넘겼다.

    덕아웃 분위기를 잡는 형님 리더십도 빼놓을 수 없다.

    평소 말이 많지 않은 큰 형님. 영양가 만점의 결정적 홈런 처럼 중요한 순간 툭 던지는 한마디가 후배들을 순식간에 결집시킨다.

    이강철 감독은 “얘들이 잘 따를 수 밖에 없는 확실한 리더십이 있다. 병호가 후배들한테 ‘우리 집중 좀 하자’고 한마디 하니까 상대 투수가 볼 던질 때마다 선수들이 크게 소리를 가더라”며 “상대 투수가 거기서 흔들려 밀어내기 볼넷을 내준 것 같다”고 말했다.

    최고참 유한준이 은퇴한 상황. 묵직한 선배 박병호는 기존의 박경수와 함께 덕아웃 분위기를 잡는 맞고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그야말로 굴러온 복덩이가 따로 없다.

    ▶ 당신은 모르는 그 사람이 숨기고 있는 비밀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