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알라바와 4년 합의…고액 연봉+보너스까지 (西매체)

게시판 스포츠 뉴스 레알, 알라바와 4년 합의…고액 연봉+보너스까지 (西매체)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180
    adminadmin
    키 마스터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레알이 다비드 알라바와 합의에 도달한 것으로 보인다.

    스페인 언론 ABC데포르테스는 20일(한국시각) 레알 마드리드가 바이에른 뮌헨의 수비수 다비드 알라바와 4년 구두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레알은 오랫동안 알라바를 주시해왔고 이번 겨울 이적시장부터 꾸준히 알라바와 접촉했다.

    매체는 레알의 알라바 스카우트 보고서에 그를 센터백과 레프트백, 그리고 미드필더 자원으로 봤고 현재 레알과 잘 어울린다는 평가를 내렸다고 전했다.

    이어 매체는 알라바가 4년 계약에 연봉으로 1000만유로(약 157억원)을 받을 예정이고 알라바 본인, 그의 에이전트 피니 자하비, 그리고 아버지인 조지 알라바가 2000만유로(약 314억원)의 계약 보너스를 나눠 가질 것이라고 전했다. 

    알라바는 뮌헨에서 2010년 여름부터 10년 넘게 활약해왔고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과 계약이 종료된다. 뮌헨은 이번 시즌 시작부터 알라바와 재계약을 추진했지만 알라바 측에서 이를 거절했다.

    알라바는 도전을 원했고 레알 마드리드, 첼시, 맨체스터 시티 등 여러 빅클럽들과 연결됐다. 겨울 이적시장을 지나면서 레알 마드리드와 많은 이야기가 오고갔고 어느덧 합의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

    알라바가 레알에 합류할 경우 관건은 세르히오 라모스의 재계약 여부다. 재정 부담이 어느정도 있는 레알이 라모스와 재계약 협상이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라모스는 2년 이상 계약은 물론이고 주급 인상 역시 원하고 있어 레알에게 큰 부담이다. 라모스까지 잡을 경우 레알은 알라바를 센터백이 아닌 측면 풀백, 혹은 미드필더 자원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또 라모스의 짝인 라파엘 바란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이적설도 있어 여러모로 상황이 얽혀있다. 

    알라바가 미드필더로 활용된다면 카세미루와 함께 수비적인 역할을 담당할 수 있다. 또 알라바는 수비적인 역할에 더해 공격 가담도 능력이 있다. 

    또 하나의 관건은 알라바의 연봉이다. 알라바의 연봉 1천만유로는 레알 선수단 중 상위권에 달하는 수치다. 

    알라바의 예상 연봉은 라모스의 연봉인 1620만파운드(약 254억원)보다 조금 낮고 카림 벤제마읜 연봉인 860만파운드(약 135억원)보다 높다,

    [email protected]  / 사진=/DPA/연합뉴스 

    기사제공 엑스포츠뉴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