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합류 세자르 감독 폴란드전은 라바리니 감독을 역으로 찌르겠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드디어 합류 세자르 감독 폴란드전은 라바리니 감독을 역으로 찌르겠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1883
    adminadmin
    키 마스터


    세자르 감독이 미디어데이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C)대한민국배구협회

    드디어 합류했다. 여자배구대표팀 세자르 에르난데스 감독이 소속팀 터키 바키프방크 일정을 마치고 입국해 대표팀에 합류했다.

    세자르 감독은 입국 후 하루 외부 호텔에 머무는 동안 ‘코로나 19’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은 25일 오전 선수단에 합류했다.

    오전 훈련을 지휘했고, 오후에는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석해 취재진을 만났다.

    세자르 감독은 “우선 대한민국 배구협회에 감사드린다. 2024 파리올림픽까지 계약이 됐다. 라바리니 감독과 함께 하면서 지난해부터는 감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준비를 많이 했다. 소속팀(바키프방크)에선 지오반니 귀데티 감독에게도 많이 배웠다. 좋은 선수들, 그리고 스태프들과 함께 좋은 팀을 만들어가고 싶다”라고 말했다.

    대표팀은 27일 2022 FIVB(국제배구연맹) VNL(발리볼네이션스리그) 첫 주차 경기가 펼쳐지는 미국 보셔시티로 출국한다. 한국은 숙적 일본을 시작으로 독일, 폴란드, 캐나다와 차례로 만난다. 모두 중요한 경기다.

    특히 6월 5일(이하 한국시간) 펼쳐지는 폴란드전은 한국팀을 도쿄올림픽 4강으로 이끈 라바리니 감독과 대결이라 관심이 간다.

    이에 세자르 감독은 “라바리니 감독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잘 알고 있다. 우리는 서로를 잘 안다. 나는 이 부분을 이용할 것이다. 역으로 찌를 것이다”라고 말했다.

    세자르 감독은 분석 코치로 라바리니 감독을 보좌한 바 있다. 지금을 결정을 내리는 감독 위치다. 분석하며 시뮬레이션 했던 부분에서 라바리니와 논의를 하는 입장과는 다르다. 본인의 확신을 실행에 옮기는 자리로 올라섰다. 단 책임도 따른다.

    세자르 감독은 “파리올림픽이 목표다. 지금은 이를 향한 여정이다. 젊은 선수들의 조합을 통해 좋은 결과를 만들면서 랭킹 포인트를 최대한 따고 싶다. 우선 조금씩 발전하는 팀을 만들겠다”라고 의지를 보였다.

    기사제공 스포츠타임스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스포츠타임스
    홍성욱 기자

    스포츠타임스 홍성욱 기자입니다. 반갑습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