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사령탑의 악수는 없었다, 분노한 신영철 감독과 당황한 산틸리 감독

게시판 스포츠 뉴스 두 사령탑의 악수는 없었다, 분노한 신영철 감독과 당황한 산틸리 감독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7323
    adminadmin
    키 마스터

    [STN스포츠(인천)=이보미 기자]

    대한항공 산틸리 감독과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의 악수는 없었다. 

    대한항공과 우리카드는 17일 오후 2시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챔피언결정 5차전에서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팀 사상 첫 통합우승을 노리는 대한항공과 첫 챔피언결정전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는 우리카드의 맞대결이다. 

    이를 앞두고 신영철 감독은 “산틸리 감독과 악수도 하지 않을 것이다”고 선언했다. 

    신 감독의 말대로 경기 전 사령탑간의 악수는 없었다. 경기 직전 양 팀의 감독은 코트 중앙에서 악수로 인사를 나눈다. 산틸리 감독이 그동안 그래왔듯 악수에 나섰지만 신 감독은 두 팔을 벌리는 제스처를 보이며 우리카드 벤치를 지켰다. 이에 산틸리 감독도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벤치로 돌아온 산틸리 감독은 팀 코칭스태프와 인사를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신 감독은 지난 15일 4차전 직전 상황을 떠올렸다. 알렉스와 산틸리 감독의 이야기다. 신 감독은 “사전 인터뷰를 하고 올라오는데 알렉스가 산틸리한테 인사를 하더라. 오늘 와서 무슨 얘기를 했는지 물어봤는데 산틸리가 ‘두고 보겠다’고 했다더라. 그게 과연 정답일까. 난 한선수, 곽승석이 오면 격려를 해준다. 인사를 하러간 선수한테 산틸리가 지켜보겠다는 식으로 말하는 건…”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어 “선수가 인사를 하면 좋게 받아줘야 한다. 우리 정서상 기본 예의를 지키면서 이겨야 값어치가 있는 것이 아닌가. 나도 대한항공에 있었지만 챔프전에서 강한 팀이다. 명문구단다운 행동을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산틸리 감독과 알렉스는 지난 3차전에서도 세트가 끝난 뒤 설전을 벌인 바 있다.

    공교롭게도 4차전 당시 알렉스는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지만 1세트 1-0에서 교체됐다. 급체 증상을 보인 것. 1세트 후반 잠시 투입됐지만 2세트부터 경기를 지켜봐야만했다. 

    대한항공 한선수는 “5차전에서는 베스트로 맞붙었으면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5차전에서 대한항공은 그대로 라이트 임동혁-레프트 요스바니 체제로 나섰고, 센터 손현종이 선발로 나섰지만 진성태가 교체로 출격했다. 우리카드도 알렉스를 선발로 기용했다. 마지막에 웃을 팀은 누가될지 시선이 집중된다. 
     

    사진=KOVO

    [email protected]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STN 스포츠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