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페르난데스 “KIA 소크라테스와 KT 라모스, 한국서 성공할 것”[스경X현장]

게시판 스포츠 뉴스 두산 페르난데스 “KIA 소크라테스와 KT 라모스, 한국서 성공할 것”[스경X현장]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5516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츠경향]

    두산 호세 페르난데스가 15일 시범경기 수원 KT전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안승호 기자

    두산 외국인타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34)는 어느덧 KBO리그의 ‘터줏대감’이 됐다. 2019년 두산 유니폼을 입은 뒤 3년 동안 타율 0.333(1698타석 566안타) 51홈런 274타점에 OPS 0.877의 견고한 성적을 거두고 KBO리그 4년차 시즌을 앞두고 있다.

    페르난데스는 올시즌 모국 쿠바가 반정부 시위로 혼란한 가운데 여권 재발급이 늦어져 팀 합류가 늦었다. 입국 뒤 자격격리 기간을 보내고 지난 2일에야 팀훈련에 합류했다.

    페르난데스는 여러 모로 달라진 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그 중 하나는 KBO리그에서 줄지어 교체된 외국인타자 라인업이다. 올시즌에는 전체 10개 구단 중 삼성과 두산을 제외한 8개 구단에서 새 외국인타자를 맞았다.

    새 외국인타자 가운데는 페르난데스와 인연이 있는 선수들도 있다. 페르난데스가 과거 인상적으로 지켜봤던 선수도 있다.

    페르난데스는 15일 시범경기 수원 KT전에 앞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들 중 KBO리그에서 성공할 가능성이 높은 선수를 꼽았는데, KIA 소크라테스 브리또와 KT 헨리 라모스가 우선 지목됐다.

    페르난데스는 “야시엘 푸이그(키움), 케빈 크론(SSG), 헨리 라모스(KT)와는 LA 다저스 마이너(트리플A)에서 함께 뛴 경험이 있다. 또 소크라테스(KIA)와는 LA 에인절스에서 상대로 만난 적이 있다”며 “여기서 잘 할 선수를 보자면, 소크라테스와 라모스가 그럴 것 같다”고 말했다.

    페르난데스는 메이저리그 이력 가장 화려한 푸이그는 평가 대상에서 예외로 두려는듯 했다. “워낙 기록적으로 훌륭한 선수여서 따로 언급할 게 없다”면서 “소크라테스와 라모스의 경우, 내가 함께 하면서 경험했던 모습(특징)을 감안할 때 KBO리그 적응만 잘 할 경우 충분히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라모스는 이날 시범경기 수원 두산전에서 만루홈런 포함 3타수 2안타 4타점의 불방망이를 휘두르기도 했다.


    KIA 소크라테스 브리토. KIA 타이거즈 제공


    KT 헨리 라모스가 15일 시범경기 수원 두산전에서 타석에 들어갈 준비를 하고 있다. 수원 정지윤 선임기자

    페르난데스는 새 외국인타자들과 전화 통화도 종종 하고 있다고 전했다. “라모스는 내게 KBO리그에 대한 조언을 구하기도 했는데, 리그 문화와 투수 유형에 대한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고 말했다.

    페르난데스는 아직 실전 모드로 몸상태를 끌어올리지 못한 상황이다. 그러나 큰 걱정은 없는 모양이다. “조금 늦게 합류했지만 개막에 맞춰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앞서 그랬듯 개막부터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말했다. 페르난데스는 한 발짝 더 나아가 “올해는 타격왕과 최다안타왕에 도전하겠다. 가급적 많은 타이틀을 노리겠다”고 말했다.

    수원 | 안승호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스포츠경향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스포츠경향
    안승호 기자

    ‘트루먼쇼’에서 트루먼이 마침내 만난 세상처럼. 진짜 야구 세상으로 인도하겠습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