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패닉의 칭찬 류현진, 이래서 우리 에이스 [인터뷰]

게시판 스포츠 뉴스 동료 패닉의 칭찬 류현진, 이래서 우리 에이스 [인터뷰]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2797
    adminadmin
    키 마스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휴스턴) 김재호 특파원

    토론토 블루제이스 내야수 조 패닉(30)은 팀 동료 류현진(34)을 칭찬했다.

    패닉은 29일(한국시간)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원정경기를 11-2로 크게 이긴 뒤 가진 인터뷰에서 이날 경기를 되돌아봤다.

    이날 7번 2루수 선발 출전, 4타수 4안타 3타점 기록한 패닉은 “샌프란시스코에서도 이렇게 바람부는 날은 있었지만, 바람에 추위에 비까지 모두 한 번에 경험한 적은 없었다”며 이날 날씨에 대해 말했다. “비도 세게 내리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더 성가셨다”고 말했다.


    내야수 패닉이 류현진을 높이 평가했다. 사진(美 클리블랜드)=ⓒAFPBBNews = News1
    그는 이런 날씨속에서 선발로 나와 5이닝 4피안타 2볼넷 6탈삼진 2실점 기록한 류현진에 대해서도 칭찬했다. “류현진은 오늘 아주 큰 역할을 했다”며 말을 이은 그는 “내야에서 공을 던지는데도 어려움이 있었다. 그는 오프스피드 구종의 움직임에 크게 의지하는 선수”라며 류현진에게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회 이후 감을 되찾은 모습이었다. 상대 타선을 막으며 완벽한 컨트롤을 보여줬고, 덕분에 타선도 일할 수 있었다”며 류현진의 호투가 타선의 폭발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어떤 투수에게도 쉬운 상황은 아니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말을 이은 그는 “이것이 왜 그가 류현진이고, 왜 그가 우리의 에이스인지를 보여준다. 어떤 상황이든 상관없이 팀을 위해 방법을 찾는다”며 류현진의 존재감에 대해 말했다.

    이날 자신의 타격에 대해서는 “부상 회복 이후 두 경기 정도는 타이밍을 찾는 시간이었다. 그다음에는 스윙을 간결하게 하면서 좌중간으로 타구를 보내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며 좋은 타격감을 보이고 있는 비결을 설명했다. “타선 위아래 할 것없이 모두가 끈질기게 버텼다”며 동료들의 노력도 칭찬했다. [email protected]

    ▶ 아이돌 B컷 사진 모음전
    ▶ 클릭 핫! 뉴스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MK스포츠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