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아까워” 뿔난 서울 홈팬들, 인사 온 선수들에 욕설 세례

게시판 스포츠 뉴스 “돈 아까워” 뿔난 서울 홈팬들, 인사 온 선수들에 욕설 세례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6952
    adminadmin
    키 마스터

    K리그2 이랜드와 서울 더비서 0-1 충격패
    분노한 서울 관중들, 선수단에 야유와 욕설

    FC서울 홈팬들이 서울 이랜드와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 데일리안 김평호 기자
    FC서울(이하 서울)의 무기력한 패배에 결국 팬들도 분을 참지 못했다.

    서울은 14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서울 이랜드(이하 이랜드)와 홈경기서 0-1로 패했다.

    현재 K리그1서 3연패 중인 서울은 K리그2 이랜드를 상대로 FA컵을 통해 반등을 노렸지만 후반 40분 레안드로에게 통한의 결승골을 헌납하며 공식전 4연패를 기록하게 됐다.

    이날 경기는 서울과 이랜드의 사상 첫 ‘서울 더비’로 큰 관심과 주목을 받았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수 위로 평가 받은 서울은 이 경기를 통해 리그 3연패의 좋지 않은 흐름을 끊으려 했다.

    하지만 서울의 상황이 좋지 않았다. 주장 기성용을 비롯해 박주영, 고요한 등 베테랑들이 크고 작은 부상으로 이날 출전 선수 명단에 들지 못했다.

    공격진을 제대로 꾸리기 어려운 상황 속에서 미드필더 팔로세비치가 최전방 자리를 지켜야 했지만 이마저도 뜻대로 되지 않았다. 나상호가 홀로 분전했지만 팔로세비치가 밑으로 내려간 상황에서 외로워 보였다.

    급기야 공격수 조영욱은 전반 12분 혼자 그라운드에 넘어지는 과정에서 팔을 짚었다가 큰 부상을 당해 들것에 실려 나갔다. 이로 인해 서울은 교체 카드 한 장을 이른 시간에 소진할 수밖에 없었다. 자연스럽게 박진섭 감독의 경기 구상도 꼬였다.

    하지만 프로의 세계에서 핑계는 통하지 않는다. 원정 팀 이랜드 역시 선발 라인업에서 주축 외국인 선수 레안드로와 베네가스를 모두 제외했다. 장윤호 등 핵심 국내 선수들도 이날 경기 명단에 들지 못했다.

    경기는 예상을 깨고 이랜드가 흐름을 주도했다. 홈 팀 서울보다 결정적 기회를 더 많이 만들었다. 양한빈 골키퍼의 선방이 아니었다면 서울이 전반을 뒤진 채 마칠 뻔했다.


    이랜드전 패배에 아쉬워하는 FC서울 고광민. ⓒ 대한축구협회
    후반 양상도 전반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승리의 냄새를 맡은 정정용 감독은 벤치서 쉬고 있던 베네가스와 레안드로를 잇따라 투입하며 공세를 높였다. 계속해서 서울 골문을 두드리던 이랜드는 후반 40분 코너킥 이후 혼전 상황서 레안드로가 결정적 헤더를 꽂아 넣으며 리드를 잡았다.

    그러자 서울 홈 관중들이 동요하기 시작했다. 다급해진 서울 선수들이 막판 공세를 가해봤지만 끝내 이랜드 수비를 뚫어내지 못했다. 경기에 패한 서울 일부 선수들은 그라운드에 누워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최선을 다했지만 환영 받지 못했다. 서울 관중석에서 야유가 쏟아졌다.

    관중석에 인사를 하러 간 선수들을 향해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이 쏟아졌다. 실점을 내주기 전까지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잘 지켜가며 육성 응원을 자제해 오던 서울 팬들이었지만 베스트로 나서지 않은 K리그2 이랜드에 패하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무기력한 패배와 최근 부진이 홈팬들의 분노로 표출됐다.

    이날 경기가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에는 1974명의 관중이 입장했다. 대부분 서울의 홈팬들이다.

    한 여성 팬은 경기장을 빠져나가면서 “돈 아까워”라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공식전 4연패를 기록 중인 서울의 4월이 제법 춥다.

    서울월드컵경기장 김평호 기자 ([email protected])

    ▶ 데일리안 네이버 구독하기
    ▶ 데일리안 만평보기
    ▶ 제보하기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기사제공 데일리안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