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창단 첫 10연승 질주…인삼공사 추격 뿌리치고 3-1 승리[대전 리뷰]

게시판 스포츠 뉴스 도로공사, 창단 첫 10연승 질주…인삼공사 추격 뿌리치고 3-1 승리[대전 리뷰]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6870
    adminadmin
    키 마스터


    KOVO 제공

    [OSEN=대전, 이상학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창단 첫 10연승을 질주했다. 

    한국도로공사는 2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3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KGC인삼공사를 세트 스코어 3-1(25-23 21-25 25-18 27-25)로 승리했다. 켈시가 23점, 박정아가 18점으로 41점을 합작했다. 

    이로써 지난달 21일 인삼공사전을 시작으로 팀 창단 최다 10연승 기록을 쓴 도로공사는 14승4패 승점 39점으로 2위를 굳건히 했다. 인삼공사는 11승7패 승점 33점으로 4위 유지. 

    1세트 초반부터 도로공사가 연승 흐름을 탔다. 서브 공략이 잘 이뤄지면서 높이까지 살렸다. 앞서 17경기에서 서브 에이스가 4개에 불과했던 켈시가 연속 서브 에이스를 꽂으며 8-1로 달아났다. 정대영을 앞세워 블로킹도 5개나 잡아낸 도로공사가 KGC인삼공사의 추격을 따돌리고 1세트를 25-23으로 가져갔다. 켈시가 블로킹 1개 포함 6득점 활약. 

    2세트는 접전이었다. 16-16까지 팽팽하게 맞선 상황에서 교체 투입된 정호영이 인삼공사 쪽으로 흐름을 가져왔다. 박정아의 공격을 가로막은 데 이어 속공까지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1세트에 주춤했던 옐레나의 공격에도 힘이 실리면서 인삼공사가 2세트를 25-21로 반격했다. 옐레나가 2세트에만 12점을 폭발했다. 

    승부처가 된 3세트. 이번에는 도로공사의 교체 선수가 흐름을 바꿨다. 3세트 시작부터 박정아 자리에 투입된 이예림이 분위기를 바꿨다. 4-5에서 퀵오픈을 시작으로 연속 오픈 득점에 이어 서브 에이스까지 4득점을 올리며 도로공사 공격을 이끌었다. 배유나와 정대영의 블로킹까지 나오면서 높이까지 살아난 도로공사가 3세트를 25-18로 여유 있게 따냈다. 

    4세트는 다시 인삼공사 분위기. 이선우의 공격을 앞세운 인삼공사가 주도권을 잡는 듯했으나 10-13에서 도로공사가 정대영의 3연속 블로킹으로 따라붙었다. 잠잠하던 박정아도 세트 후반부터 힘을 내며 해결사로 나섰다. 박정아가 4세트에만 블로킹 1개 포함 9득점을 올린 도로공사가 인삼공사의 추격을 뿌리치고 듀스 접전 끝에 27-25로 4세트를 잡고 10연승을 완성했다. 

    도로공사는 켈시가 최다 23점을 올렸고, 박정아가 블로킹 2개 포함 18점으로 뒷받침했다. 정대영도 블로킹 6개 포함 11점. 도로공사는 블로킹 싸움에서 15-7로 인삼공사를 압도했다. 인삼공사는 옐레나가 양 팀 최다 35점을 폭발했지만 이소영이 8점으로 아쉬웠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OSEN
    이상학 기자

    OSEN 이상학 기자입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