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문동주, 옆구리 근육파열 2주진단..시범경기 합류 불발

게시판 스포츠 뉴스 [단독]문동주, 옆구리 근육파열 2주진단..시범경기 합류 불발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5011
    adminadmin
    키 마스터


    프로야구 한화이글스 ‘괴물신인’ 문동주가 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수베로 감독과 류현진(토론토)이 지켜보는 가운데 불펜 피칭을 하고 있다. 대전=최문영 기자 [email protected]/2022.03.01/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한화 슈퍼루키 문동주(19)의 시범경기 합류가 불발됐다.

    순조롭던 과정에 예기치 못한 갑작스러운 부상 암초를 만났다. 피칭 도중 옆구리 근육 손상에 발목이 잡혔다.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 하지만 시범경기 등판은 힘들어졌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문동주가 9일 시범경기 전 마지막 불펜 피칭 후 우측 옆구리에 불편감을 호소했다”며 “10일 검진 결과 내복사근에 3cm 정도 미세파열이 발견됐다. 회복까지 약 2주쯤 소요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심각한 상태는 아니다. 약 2주간 안정만 취하면 훈련이 가능하다”며 “오는 22일 쯤 다시 공을 잡고, 4월5일 쯤 피칭을 재개하는 스케줄을 짜고 있다”고 부연했다.

    문동주는 9일 60구를 던졌다. 시범경기 1군 합류에 앞선 마지막 점검이었다.

    두 세트로 나눠 전력 피칭을 소화했다. 그 과정에서 옆구리 쪽에 불편감을 느꼈다.

    피칭을 마치고 나서 통증을 털어놓았다. 피칭 중 불편감은 썩 좋은 예후가 아니다. 우려대로 근육파열 부상이 발견됐다.

    등 번호 1번을 부여하며 미래의 에이스로 성장을 기대하고 있는 슈퍼루키. 장기적 차원의 성장을 위해 올 시즌 100이닝 제한까지 구상해둔 터. 갑작스런 돌발 사태에 구단은 발 빠른 대응에 나섰다.


    프로야구 한화이글스 ‘괴물신인’ 문동주가 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첫 불펜 피칭을 소화 한후 수베로 감독 이야디를 나누고 있다. 대전=최문영 기자 [email protected]/2022.03.01/
    일단 1군 합류는 당분간 미뤄질 전망.

    당초 문동주는 9일 불펜 피칭 후 이틀을 쉰 뒤 12일 대구 삼성과의 첫 시범경기에 맞춰 1군에 합류할 예정이었다. 짧은 이닝이나마 마운드에 올라 팬들에 첫 선을 보일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 모든 계획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

    구단은 문동주의 회복 상태를 면밀하게 살펴 향후 스케줄을 짤 전망이다. 슈퍼루키 보호가 최우선인 만큼 실전 등판을 서두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12일 재활팀에 합류하는 문동주는 충분한 시간을 두고 완벽한 컨디션 회복에 주력할 전망이다.

    보호 차원의 철저한 회복 과정을 거칠 경우 시범경기는 물론 개막 엔트리 합류도 현재로선 힘든 상황. 한화 측은 “100이닝 제한을 두고 시즌 끝까지 완주하는 것이 목표인 만큼 서두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무료로 보는 오늘의 운세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