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뜨고 역전패, 사흘연투 못시킨 그 마음 오죽했으랴 [오!쎈 광주]

게시판 스포츠 뉴스 눈 뜨고 역전패, 사흘연투 못시킨 그 마음 오죽했으랴 [오!쎈 광주]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2689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광주, 이선호 기자] “사흘 연투는 하지 않겠다”.

    KT 위즈는 28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6-7로 뼈아픈 역전패를 했다.

    그것도 1-2로 뒤진 경기를 8회 5점을 뽑아내 뒤집기에 성공했다. 그러나 8회 마운드에 오른 전유수와 주권이 각각 부진과 실책을 범하며 4실점, 동점을 허용했다.

    원래라면 김민수, 안영명, 김재윤 등 필승조가 차례로 등판하는 그림이었다. 그러나 전날까지 SSG와 이틀연속 연장승부를 하며 세 명의 투수가 모두 마운드에 올랐다. 

    이날까지 사흘연속 투구는 어려웠다. 이강철 감독은 평소 사흘 연투를 잘 시키지 않는다. 주말시리즈 첫 경기에 또 나선다면 남은 두 경기 운용이 복잡해진다. 

    결국 조현우에 이어 전유수를 선택했다. 8회 무사 1루에 등판해 아웃카운트 1개를 잡았지만 볼넷 3개와 1안타를 맞고 3실점했다. 구원에 나선 주권은 최원준의 타구를 잡아 홈이 아닌 1루에 악송구를 범해 주자 2명의 득점을 허락했다. 

    KT 벤치는 9회 1사1,2루 끝내기 위기가 되자 어쩔 수 없이 김민수를 마운드에 올렸다. 그러나 10회 말 1사1,3루에서 이창진의 땅볼을 잡은 유격수 심우준이 홈에 볼을 뿌렸으나 끝내기 패배를 막지 못했다. 

    이 수비도 아쉬움을 남겼다. 6-4-3 병살로 처리할 수 있었지만 홈송구를 택했고 패배로 이어졌다. 

    경기전 이강철 감독은 “(필승조가) 전날까지 연장전을 하느라 2연투가 많다. 3연투는 잘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틀 연속 고생한 필승조를 쉬게 하겠다는 것이었다.

    8회 위기에서 필승조를 가동하지 못했고, 3경기 연속 연장전까지 치르며 눈뜨고 역전패를 지켜보고 말았다. 김민수는 사흘 연투를 하며 패전을 안았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