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야수→투수 전향 153km 팔꿈치 수술대 오른다, 이형종도 수술 [★이천]

게시판 스포츠 뉴스 내야수→투수 전향 153km 팔꿈치 수술대 오른다, 이형종도 수술 [★이천]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3365
    adminadmin
    키 마스터


    LG 백승현.
    올 시즌 야수에서 투수로 전향한 백승현이 수술대에 오른다. 또 베테랑 이형종도 발목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류지현 LG 감독은 19일 경기도 이천 LG 챔피언스파크에서 취재진과 만나 “투수 백승현과 야수 이형종이 수술을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LG는 지난 13일부터 27일까지 챔피언스파크에서 선수 46명이 참가하는 마무리 캠프를 진행 중이다.

    류 감독은 “시즌 후 메디컬 체크를 다시 실시했다. 김윤식과 이민호 등을 비롯해 다 진행했는데, 다행히 둘은 수술 없이 내년을 준비하면 되겠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백승현은 팔꿈치를 체크했는데 골절이 의심돼 해결해 주는 게 도움이 될 거라고 했다. 수술에 들어갈 것이다. 또 이형종도 연초부터 발목이 안 좋았는데 참고 뛰었다. 다음 시즌 준비를 위해 수술 계획을 잡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LG 관계자에 따르면 백승현은 우측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주관절 주두돌기 골극 뼛조각 제거술)을 받는다. 또 이형종은 좌측 발목 수술(외측부인대 봉합술 및 거골 내측의 고연골 제거술)을 받을 예정이다.

    2015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30순위로 LG 유니폼을 입은 백승현은 올 시즌을 앞두고 내야수에서 투수로 전향해 올 시즌 투수로 나섰다. 강한 어깨를 바탕으로 최고 구속 153km/h에 달하는 속구를 뿌리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올 시즌에는 16경기에서 승패 없이 1홀드 평균자책점 2.16을 마크했다. 16⅔이닝 13피안타 4볼넷 10탈삼진 4실점(4자책)을 기록했다.

    기사제공 스타뉴스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

    초심 잃지 않겠습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