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와서 지니까 속상했다 이적생 포수, 100홈런으로 마음고생 훌훌 [오!쎈 광주]

게시판 스포츠 뉴스 내가 와서 지니까 속상했다 이적생 포수, 100홈런으로 마음고생 훌훌 [오!쎈 광주]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9714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광주, 이선호 기자] “내가 와서 지니까 너무 속상했다”.

    KIA 타이거즈 이적생 박동원(32)이 화끈한 연타석포로 팀의 연승을 이끌었다. 

    5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광주경기에서 4번 포수 출전해 5타석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을 기록하며 10-1 대승을 이끌었다. 어린이 날을 맞아 야구장을 찾은 갸린이팬(기아 어린이팬)에게 즐거운 선물을 안겼다. 

    첫 타석과 두 번째 타석은 범타로 물러났다. 그러나 3-1로 역전한 5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키움 투수 장재영을 상대로 좌월 솔로포를 가동했다. 6회는 나성범의 3점홈런에 이어 백투백포도 터트렸다. 

    박동원이 터지면서 타선도 모처럼 활발하게 가동했고 두 자릿 수 득점까지 올렸다. 전날 6연패 탈출과 함께 이날 연승까지 이끄는 등 빠르게 기둥으로 자리잡고 있다.

    박동원은 경기후 “자신있게 방망이를 돌렸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첫 타석, 두 번째 타석도 그렇고 볼에 스윙을 안하면서 자신. 모든 볼을 칠 수 있을 것 같아서 좋은 스윙 나왔다”고 말했다. 

    특히 “어제와 오늘 이겨서 너무 기분 좋다. 젊은 선수들이 많아 분위기 같이 흘러가는 경우가 있다. 나도 어릴 때 그랬다. 한번 이기면 계속 이길 것이라고 생각했다. 내가 와서 지니까 너무 속상했다. 응원해서 이기고 분위기타서 기분 좋다”며 활짝 웃었다. 

    특히 선발 이의리를 잘 리드해 8이닝 1실점(비자책) 호투도 이끌었다. 수비에서도 맹활약을 펼쳤다.

    박동원은 “의리는 너무 치기 힘든 투수였다. 안쳐봤으면 생각바뀌었을 것이다. 너무 좋은 공을 가졌다. 타자가 아웃 많이 된다고 생각했다. 공격적으로 승부했다. 내가 사인대로 잘 따라와줘 너무 고맙다. 의리가 너무 잘 던져서 기분 좋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OSEN
    이선호 기자

    이종범이 해태에서 한창 날리던 시절 인터뷰했는데, 이제는 아들 정후도 인터뷰합니다. 그래서 야구가 재미있네요.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