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뜨거운 日언론의 자평 “리버풀이 4관왕 달성한다면 미나미노도 전설에 기여”

게시판 스포츠 뉴스 낯뜨거운 日언론의 자평 “리버풀이 4관왕 달성한다면 미나미노도 전설에 기여”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9635
    adminadmin
    키 마스터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리버풀의 우승에 미나미노 타쿠미(27, 리버풀)가 숟가락을 얹을까.  

    리버풀은 4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비야레알 에스타디오 데 라 세라미카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서 비야레알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리버풀은 1, 2차전 합계 5-2로 승리, 결승전 진출에 성공했다.

    일본대표선수 미나미노는 후보선수 명단에 있었지만 교체출전은 없었다. 리버풀은 먼저 두 골을 실점한 뒤 세 골을 넣어 역전승을 거뒀다. 위르겐 클롭 감독이 후반에만 5명의 선수를 교체했지만 미나미노에게 기회는 없었다. 

    올 시즌 리버풀은 사상최초 ‘쿼드러플(4관왕)’에 도전하고 있다. 카라바오컵을 우승한 리버풀은 FA컵, 프리미어리그, 챔피언스리그까지 우승을 목전에 두고 있다. 

    ‘골닷컴 일본판’은 “올 시즌 리버풀이 4관왕을 달성한다면 미나미노도 전설에 기여하게 된다. 카라바오컵은 미나미노의 대회였다. 미나미노는 노리치 시티와 3라운드서 멀티골을 넣었다. 대회서 4골, 1도움을 기록한 미나미노가 정작 결승전에서는 차례가 없었다”며 미나미노의 활약상을 짚었다. 

    이어 이 매체는 “리버풀은 유럽 5대리그 최초로 4관왕을 노린다. 일본대표팀 에이스 미나미노가 리버풀을 영광으로 이끌게 될 것”이라 전했다. 

    일본 팬들의 기대와 달리 위르겐 클롭 감독은 프리미어리그와 챔피언스리그 등 가장 중요한 경기에서는 미나미노를 외면하고 있다. 미나미노는 프리미어리그 10경기서 불과 86분 출전에 그쳤다. /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OSEN
    서정환 기자

    스포츠 좋아하세요? 난 포기를 모르는 기자지. 키보드는 거들 뿐. 난 천재니까.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