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아이스하키, 루마니아 꺾고 세계선수권 첫 승(종합)

게시판 스포츠 뉴스 남자 아이스하키, 루마니아 꺾고 세계선수권 첫 승(종합)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9762
    adminadmin
    키 마스터

    전정우 2골 2도움 맹활약…이창영 감독 “리투아니아전도 수비 치중해 준비”


    루마니아전 득점 후 기뻐하는 전정우.
    [IIHF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루마니아를 꺾고 톱 디비전(1부 리그) 승격의 희망을 이어갔다.

    한국은 6일 오전(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루블라냐 티볼리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 디비전 1그룹 A(2부 리그) 2차전에서 루마니아에 4-1로 이겼다.

    3라인 센터로 나선 전정우가 2골 2어시스트로 공격을 이끌었고, 수문장 맷 달튼(안양 한라)은 28세이브로 승리를 지켰다.

    한국은 1피리어드 종료와 동시에 선언된 루마니아의 페널티로 파워 플레이 상태에서 2피리어드를 출발했다.

    그리고 2피리어드 시작 1분 41초 만에 전정우가 내준 패스를 김원준(안양 한라)이 골네트에 꽂으며 앞서갔다.

    전정우와 김원준은 2피리어드 5분 48초에 역할을 바꿔 추가 골을 합작했다.

    이번에는 김원준이 공격지역 오른쪽에서 강하게 날린 퍽이 문전으로 쇄도하던 전정우의 스틱에 맞고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2피리어드 18분 53초에 알베르트 자기둘린에게 점수를 내줘 한 점 차로 쫓기던 한국은 3피리어드 5분 46초에 강민완(고려대)의 득점으로 달아났다.

    경기 종료 1분 24초를 남기고는 전정우가 상대 골리가 빠진 상태에서 득점하는 엠티넷 골을 터트려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맹활약으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된 전정우는 경기 후 “운 좋게 좋은 패스가 와서 골을 넣었다”며 “승격을 목표로 잡았는데, 나머지 2경기도 잘해서 위로 올라가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1승 1패(승점 3)를 기록하며 중간 순위 3위를 달리는 한국은 6일 밤 리투아니아(2패)와 3차전을 치른다.

    이창영 감독은 “처음부터 강한 전방 압박을 시작으로 수비에 올인해서 준비했다”며 “다음 리투아니아전도 전방 압박을 시작으로 수비에 치중해서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과 슬로베니아, 헝가리, 리투아니아, 루마니아가 출전한 세계선수권 디비전 1그룹 A 상위 2개 팀은 내년 톱 디비전으로 승격한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