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벼락’ 오지환의 어깨 골절 부상, LG 핵심전력 이탈 ‘우승 빨간불’

게시판 스포츠 뉴스 ‘날벼락’ 오지환의 어깨 골절 부상, LG 핵심전력 이탈 ‘우승 빨간불’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1455
    adminadmin
    키 마스터


    LG 트윈스 유격수 오지환./OSEN DB

    오전 10시 LG 구단 공식 발표, 쇄골 골절 진단

    [OSEN=한용섭 기자] 가벼운 부상은 아닌 것으로 보였다. 통증으로 얼굴 표정이 일그러졌다.

    LG 유격수 오지환의 어깨 부상이 심상치 않을 조짐이다. 30일 최종전 출장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이고, 포스트시즌 출장까지 걱정해야 할 상황이다. 어깨 탈구나 골절 부상이라면 LG는 최악의 부상 악재가 될 것이다.  

    오지환은 29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경기에 4번 유격수로 선발 출장했다. 기존 4번타자 채은성이 28일 대전 한화전에서 왼발에 사구를 맞아 타박상을 입었다. 채은성이 라인업에 빠지면서 오지환이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4번타자에 이름을 올렸다.


    오지환이 29일 롯데전에서 타구를 잡으려다 그라운드에 나뒹굴고 있다./MBC 스포츠 중계 화면

    오지환은 4-1로 앞선 8회 수비 도중 불의의 왼쪽 어깨 부상을 당했다. 2사 후 김민수가 때린 타구는 3루수와 유격수 사이를 빠지는 안타가 됐다. 오지환이 끝까지 타구를 따라갔으나 잡지 못하면서 그라운드에 한 바퀴 몸을 굴렀다. 그런데 글러브를 뻗었던 왼팔이 땅에 닿으면서 어깨에 충격을 받았다.

    몸을 일으킨 오지환은 오른손으로 왼 어깨를 붙잡은 채 극심한 고통을 느끼며 얼굴 표정을 찡그렸다. 곧바로 벤치를 향해 손짓하며 몸 상태에 이상이 생겼음을 알렸다. 


    오지환이 극심한 고통으로 어깨를 붙잡고 얼굴을 찡그리고 있다./MBC 스포츠 중계 화면

    트레이너와 코치가 달려나와 오지환을 몸을 살핀 후 부축하며 덕아웃으로 교체됐다. 이후 오지환은 부산 시내 병원으로 이동해 검진을 받았다. 

    LG 관계자는 “오지환 선수가 수비 도중 어깨 통증을 느껴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전했다. 오지환의 검진 결과는 30일 경기 전 류지현 감독이 브리핑에서 자세히 설명할 것이다. 

    오지환이 빠진 유격수 자리에는 3루수로 교체 투입됐던 구본혁이 맡았고, 오지환과 교체 투입된 문보경이 3루수로 나서 8~9회 수비를 책임졌다. 


    어깨 부상을 당한 오지환이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고 그라운드를 빠져나가고 있다./MBC 스포츠 중계 화면

    시즌 막판 체력적인 부담이 최고조에 이르고, 치열한 순위 다툼으로 완벽한 몸 상태가 아님에도 출장을 이어왔다. 오지환은 수비 부담이 가장 큰 유격수이자, 내야에서 가장 중요한 포지션을 잘 수행해 왔다. 

    유격수 수비의 중요성은 굳이 설명이 필요없다. 오지환이 유격수로 출장하지 못한다면, 백업인 구본혁이 유격수로 출장해야 한다. 수비와 공격 모두 오지환의 빈 자리가 느껴질 것이다.

    30일 최종전과 이후 포스트시즌까지 LG는 치명적인 부상 악재를 겪을 위기다. 최종전에서 기적같은 역전 우승을 꿈꾸고 있는 LG 선수단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까. /[email protected]


    오지환이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MBC 스포츠 중계 화면

    기사제공 OSEN


    OSEN
    한용섭 기자

    OSEN 한용섭 기자입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